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희숙 "국회 세종으로 옮기고, 여의도에 10만평 아파트 짓자"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3일 “(국회를) 전부 옮기고 10만평은 서울의 주택수급 괴리를 해결하기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계획의 일환으로 활용하는 게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이날 오전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서울 주택 수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편으로 국회를 세종으로 이전하고 그 자리에 아파트를 짓자는 것을 예로 들었다.  
 
윤 의원은 국회를 세종에 옮기는 것에 찬성하냐는 질문에 “서울과 세종 간에 행정수도 완성이라는 것은 정치카드로만 너무 활용되어 왔다”며 “이런 것은 이제 종지부를 찍을 때가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가 지역균형발전은 훨씬 더 넓은 차원의 문제다. 교통이나 교육, IT, 인프라, 일자리를 전국에 균일하게 깔아서 사람들이 어디 살아도 불편하지 않게 하는 게 핵심”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행정수도를 완성한다는 의미에서 국회를 세종으로 보내기로 했으면 의사당 뭐 하러 남기냐”고 되묻기도 했다.  
 
그는 이어 “(여의도 국회 부지에) 아파트와 공원(을 만드는 것은) 좋은 생각이라고 본다”며 “사람들이 강남을 선호하는데 그 강남 같은 단지가 서울과 전국에 여러 개 있다는 믿음을 국민에게 준다면 미래 아파트 가격이 천정부지로 계속 오를 것이라는 시장의 혼란을 잠재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의원은 “지금 시장의 혼란 원인은 공급이 안정적으로 이루어질 거라는 믿음이 없다”며 궁극적으로 부동산 정책의 핵심은 공급이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대안으로 재건축·재개발 등 규제도 풀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신도시 수요도 분명히 있지만 도심 수요가 있다. 그런데 서울은 아시다시피 포화상태다. 그린벨트를 풀어서 옆으로 퍼지든가 이거 어렵다”면서 “위로 올라가거나 기존에 노후된 것을 새로 하겠다는 것을 막으면 수급 괴리는 해결되기가 어렵다. 이것을 막아서는 안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기본적으로 시장 안에서 계속적인 수급 괴리가 있는데 정부는 계속 그 문제를 피하려다 보니 원인을 투기 세력으로 몰고간다”며 “24번에 걸쳐 시장을 망가뜨렸다면 그 24번에 준하는 점진적인 믿음을 그런 조치로 되돌리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아파트가 빵이라면 밤을 새워서 만들겠다’는 발언에 대해 “본인도 답답해서 하신 말씀일 것”이라며 “그런데 주무부처 장관이니 어떻게든 원인을 파악해서 대책을 마련해야 하는데 (이 발언은) 사실 내던지는 듯한 느낌을 준다. 그러니까 주무부처 장관으로서 하실 말씀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