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CCTV 달자 사각지대 숨은 그...장동민 '돌팔매 테러범' 잡혔다

[장동민 유튜브 캡처]

[장동민 유튜브 캡처]

개그맨 장동민의 차량과 집에 '돌멩이 테러'를 벌여온 범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강원 원주경찰서는 3일 40대 남성 A씨를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8월 14일부터 9월 17일까지 한 달여 간 원주에 있는 장동민의 주택 외벽과 창문, 승용차 등에 수십 차례에 걸쳐 돌을 던져 망가뜨린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A씨는 장씨의 주택에 CCTV가 설치돼있지 않은 점을 알고 범행을 저질렀다. CCTV가 설치된 이후에도 사각지대에 숨어서 범행을 이어나갔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 3개월여간 폐쇄회로(CC)TV 분석과 주변 탐문을 통해 돌이 날아온 방향과 거리 등을 파악했다. 또 범행에 쓰인 것으로 추정되는 돌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감식한 끝에 지난달 30일 A씨를 붙잡았다.
 
앞서 지난 9월 장동민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장동민의 옹테레비'에서 자동차에 이어 집에까지 날아드는 돌멩이 테러 피해 상황을 공개한 바 있다.
 
영상에서 장동민은 "여러 번 테러를 밝혔고 요즘 어딜 가나 많은 분이 걱정해주시는데 이런 것에 부응해서인지 집의 피해가 점점 더 커지고 있다"며 "꼭 잡아서 선처 없이 처벌하도록 하겠다. 이런 일이 나뿐만 아니라 다른 분들에게 일어나지 않도록 완벽하게 잡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