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제 철거 반발' 사랑제일교회…보상금 일부 가져가



[앵커]



강제 철거에 반발하고 있는 사랑제일교회 소식도 있습니다. 재개발조합측에서 보상금 명목으로 법원에 맡긴 공탁금을 사랑제일교회에서 일부 가져간 것으로 확인됐는데요. 그러니까 철거는 못하겠다고 하면서 철거하라고 준 돈은 가져간겁니다.



김지성 기자입니다.



[기자]



사랑제일교회는 재개발 구역 한복판 위치해 있습니다.



재개발조합 측은 더 많은 보상금을 요구하며 철거를 거부하는 교회를 상대로 지난해 소송을 제기합니다.



이때 철거보상금 84억6천여만 원도 법원에 맡겼습니다.



법원이 조합의 손을 들어줬지만 교회는 화염병까지 던지며 법원의 강제철거에 반발했습니다.



그런데 사랑제일교회가 조합이 맡겨둔 철거보상금은 빼서 쓴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서울 성북구 장위10구역 재개발조합 관계자 : 신속하게 이주를 하라는 돈이잖아요. 그걸 찾아갔다면 당연히 옮겨가야 하는데 저항을 하고 있는 건 이해가 안 되네요.]



우선 지난해 9월 서울 축협이 43억7천여만 원을 빼갔습니다.



교회가 빌린 돈을 갚지 않아, 보상금에서 빼간 것으로 보입니다.



같은 날 성북구청도 11억8천여만 원을 빼갔습니다.



교회가 불법 증축을 하고도 10년 동안 내지 않은 이행강제금을 가져간 겁니다.



그리고 지난달 교회가 27억8천만 원을 빼서 썼습니다.



남은 돈은 1억 원 남짓에 불과합니다.



취재진은 사랑제일교회 측에 입장을 물었지만 답을 들을 수 없었습니다.



교회 측은 어제(2일) 기자회견을 열고 강제 철거 당시 화염 방사기를 준비하지 않았다고 부인했습니다.



[강연재/사랑제일교회 변호인 : 화염방사기가 아니라 동력분무기, 고압력분무기가 정확한 기구 명칭입니다.]



경찰은 이틀 전 압수수색에서 불을 쏘는 사제 장비를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재욱)

JTBC 핫클릭

'화염병 투척' 사랑제일교회 압수수색…가스통 등 확보 화염병 던지며 거센 반발…'전광훈 교회' 철거 또 무산 '전쟁터' 된 전광훈 교회 앞…신도들, 외부인 출입 막아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