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제유가, 英의 화이자 코로나 백신 승인에 반등…WTI 1.6%↑

미국 텍사스주의 원유 펌프.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텍사스주의 원유 펌프. 로이터=연합뉴스

영국이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을 승인했다는 소식에 국제 유가가 반등했다.  
 
2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내년 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1.6%(0.73달러) 오른 45.2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내년 1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4시20분 현재 배럴당 1.5%(0.71달러) 오른 48.13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영국 정부는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의 긴급사용을 세계 최초로 승인했다. 영국 보건부는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사용 승인이 난 것과 관련해 접종 프로그램이 다음 주 초부터 시작될 것이라고 확인했다.
 
투자자들은 주요 산유국들의 감산 연장 합의 가능성도 주시했다.
 
OPEC+(OPEC 회원국과 10개 OPEC 외 주요 산유국 협의체)는 3일 내년 초 감산 규모 결정을 위한 회의를 연다.
 
국제 금값은 달러 약세와 미국의 추가부양 기대감 속에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내년 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6%(11.30달러) 오른 1830.2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