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환보유액 한달 사이 99억 달러 늘었다…10년만에 최대 증가

지난달 4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달러를 정리하고 있다. 뉴스1

지난달 4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달러를 정리하고 있다. 뉴스1

한국의 외환보유액이 2010년 7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늘면서 사상 최대치를 다시 경신했다.
 
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11월 말 현재 외환보유액은 4363억8000만 달러이다. 한 달 전보다 98억7000만 달러 증가했다. 전월 대비 11월의 증가 폭은 2010년 7월(+117억4000만 달러) 이후 가장 컸다.
 
외환보유액은 올해 4월부터 지난달까지 8개월째 증가하면서 6월 이후 6개월 연속 사상 최대치를 갈아치우고 있다.  
 
한국은행은 외화자산 운용수익과 기타 통화 표시 외화자산의 미 달러화 환산액 증가 등으로 외환보유액이 증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체 자산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유가증권이 3946억4000만 달러로, 한 달 사이 110억 달러 가까이 급증했다.
 
국제통화기금(IMF)에 대한 교환성 통화 인출 권리인 'IMF 포지션'은 4000만 달러 증가한 44억 달러, IMF 특별인출권(SDR)은 3000만 달러 늘어난 32억2000만 달러였다.
 
은행에 두는 예치금은 10월 말 305억1000만 달러에서 11월 말 293억2000만 달러로 줄면서 전체 구성 자산 중 유일하게 감소했다.
 
금의 경우 시세를 반영하지 않고 매입 당시 가격으로 표시하기 때문에 전월과 같은 47억9000만 달러였다.
 
한국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10월 말 기준(4265억 달러)으로 세계 9위다. 중국(3조1280억 달러), 일본(1조3844억 달러), 스위스(1조217억 달러)가 1∼3위를 차지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