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능날 어김없이 전국 영하권, 핫팩·무릎담요 챙기세요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열리는 3일 아침은 칼바람이 부는 영하권 추위가 예상된다.
 

코로나 탓 수시로 환기, 더 추울 듯

기상청은 2일 “3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영하권의 아침 추위를 보이겠고,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1~3도 더 낮을 것”이라며 “수험생들은 체온 관리에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아침기온은 서울 영하 2도, 인천·대전·청주 영하 1도, 안동 영하 3도 등의 분포를 보이겠다. 광주(1도), 부산(4도), 제주(7도) 역시 추운 날씨가 예상된다. 평년의 12월 초 기온과 비슷한 수준이지만 수능이 2주 늦춰진 만큼 통상의 ‘수능한파’ 보다 조금 더 춥게 느껴질 수 있다.

관련기사

 
바람이 불어 체감온도가 더욱 떨어지면서 서울의 경우 체감 영하 5도~영하 4도의 추위가 예상된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4도, 인천 3도, 대전·전주 7도, 광주·안동 8도, 부산·제주 11도 등으로 쌀쌀한 날씨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수능 고사장에서는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수시로 환기를 할 예정이기 때문에 수험생은 얇은 옷을 여럿 겹쳐 입는 게 좋다. 머플러, 카디건, 무릎담요, 수면양말 등으로 교실 안 추위에도 대비해야 한다. 핫팩, 보온병 등을 챙겨가는 것도 방법이다.
 
춥지만 전국이 대체로 맑고 전라와 제주는 가끔 구름이 낄 것으로 보인다. 낮동안 전라 서해안에 빗방울이 조금 흩날리지만, 양이 많지는 않다. 계속해서 불어오는 차가운 북서풍의 영향으로 동해안·남해안 인접 지역과 대구는 건조주의보가 4일째 지속돼 시설물 화재가 없도록 주의해야 한다.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대기 확산이 원활해 전국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좋음’~‘보통’ 수준이 예상된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