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베를린 미테구의회 “소녀상 영구 보존을”…일본 철거 요구에 제동

지난 1일 베를린 미테구 의회 전체 회의 장소 앞의 소녀상 영구설치 촉구 집회 모습. [연합뉴스]

지난 1일 베를린 미테구 의회 전체 회의 장소 앞의 소녀상 영구설치 촉구 집회 모습. [연합뉴스]

독일 베를린시 미테구(區) 의회가 1일(현지시간) 전체회의를 열고 ‘평화의 소녀상’을 영구적으로 보존할 것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의결했다. 일본의 철거 시도에 일단 제동이 걸린 셈이다.
 

일본 관방장관 “대단히 유감”

녹색당과 좌파당이 공동으로 낸 결의안은 평화의 소녀상이 미테구에 계속 머물 수 있는 방안을 구의회가 참여한 가운데 마련하자는 내용을 담았다. 소녀상을 일단 2021년 9월까지 그대로 유지하는 방안도 포함했다. 당초 설치 기한은 2021년 8월 14일까지였는데, 6주 연장하자는 것이다. 동시에 영구적으로 이를 보존하기 위한 논의도 시작하기로 했다.
 
프랑크 베르테르만 의장(녹색당)은 “성폭력 희생자를 추모하는 평화의 소녀상 보존을 위한 결의안이 다수결로 의결됐다”고 밝혔다. 표결에는 구의원 29명이 참여했으며, 24명이 찬성해 가결됐다. 의회의 결의안은 법적 구속력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이처럼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 처리된 만큼 미테구도 의회의 의사를 존중해 관련 업무를 처리할 가능성이 크다.
 
틸로우르히스 좌파당 구의원은 결의안에 대해 “평화의 소녀상은 2차 세계대전 중 한국 여성에 대한 일본군의 성폭력이라는 구체적 역사적 사실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전쟁이나 군사 분쟁에서 성폭력은 일회적인 사안이 아닌 구조적 문제로, 근본적으로 막아야 한다”며 “평화의 소녀상이 그 상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소녀상을 영구적으로 보존하기 위한 논의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이런 구조적 문제가 부각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소녀상 철거를 위해 베를린시와 미테구 등을 상대로 전방위 외교전을 펼쳐왔던 일본은 반발했다.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2일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이번 결정은 정부의 입장과 지금까지의 조치와 맞지 않는 대단히 유감스러운 결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로서는 계속 여러 관계자에게 접근해 일본 정부 입장에 대해 설명하고 동상(소녀상)의 신속한 철거를 요구하겠다”고 강조했다.
 
독일 외에 세계 각국에 소녀상이 설치될 경우에 대한 대응을 질문받자 가쓰노부 장관은 “지금까지 일본의 움직임에 따라 실제로 (소녀상 설치)움직임이 수습된 사례도 있다”며 “계속 국제사회로부터 정당한 평가와 이해를 얻을 수 있도록 향후에도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9월 독일의 시민단체 코리아협의회가 미테구 허가를 받아 거리에 소녀상을 설치하자 일본 정부가 공식적으로 문제를 제기해 미테구가 철거 명령을 내렸다(10월 7일). 하지만 각계에서 반발이 일자 이를 철회했다.
 
백희연 기자 baek.heeyo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