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웹툰 올려 수험생 응원한 이낙연 “끝나고 탕수육 먹으러 갈까”

사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사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하루 앞두고 ‘웹툰’을 통해 수험생들을 응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코로나를 포함해 많은 어려움을 이겨내고 시험장으로 향해 가시는 여러분, 견뎌주셔서 참 고맙다”며 “수험생 여러분 앞에 더욱 특별한 미래가 펼쳐지길 기원한다”고 글을 남겼다.
 
이어 “2020 수험생 힘내시라, 사랑한다”는 메시지와 함께 짧은 분량의 웹툰을 올렸다. 이 대표로 보이는 캐릭터가 수능 당일 수험생을 집 문 앞까지 배웅하는 내용이다.  
 
사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사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 웹툰에서 이 대표는 서둘러 집을 나가는 수험생에게 “아침밥은?” “태워줄까?”라고 물으며 여느 학부모와 같은 모습을 보였다. 또 수험생이 떠난 뒤엔 창밖을 바라보며 “끝나고 같이 탕수육 먹으러 갈까, 잘 찍어야 하니 찍먹(찍어먹기)으로”라고 생각하는 모습도 담겼다. 이 장면을 두고선 한때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된 ‘이낙연 탕수육 화법’을 떠오르게 한다는 반응이 나왔다. 
 
한편 이번 수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평소보다 보름 정도 늦게 치러지게 됐다. 수험생들은 이날 오후 10시까지 각 보건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으며, 수능 당일 새벽 확진 판정을 받더라도 병원이나 생활치료센터 등 수능 응시가 가능한 병상을 배정받아 시험을 치를 수 있다. 자가격리 대상자는 별도시험장에서 시험을 보게 된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