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남 2주택 이용구, 아파트 한채 내놨다…8억 차익 전망

문재인 대통령은 2일 법무부 차관에 이용구 변호사를 내정했다. 사진은 이 차관 내정자가 2020년 3월 17일 법무부 법무실장으로 근무하던 당시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고검 의정관에서 열린 법조계 전관 특혜 근절방안 브리핑에서 발언하는 모습.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일 법무부 차관에 이용구 변호사를 내정했다. 사진은 이 차관 내정자가 2020년 3월 17일 법무부 법무실장으로 근무하던 당시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고검 의정관에서 열린 법조계 전관 특혜 근절방안 브리핑에서 발언하는 모습. [연합뉴스]

신임 법무차관으로 2일 내정된 이용구(56‧사법연수원 23기) 변호사가 강남에 아파트 두 채를 소유해 다주택자 논란을 부른 가운데, 아파트 한 채를 매물로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거래가 이뤄질 경우 이 내정자는 매입 4년여 만에 8억원이 넘는 시세차익을 거두게 된다.
 
이날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이 내정자는 아내 명의로 된 서울 도곡동 A아파트(104.01㎡)를 매물로 내놨다. 이 내정자가 부른 가격은 16억 9000만원이다. 이 내정자는 이 아파트를 2016년 2월 8억 4000만원에 샀다. 이미 서초동에 B아파트(126.31㎡)를 갖고 있던 상황에서다.
 
현재 A아파트 인근 부동산에 매물로 나와 있는 같은 규모의 매물은 3~4개로, 가격 호가는 최대 17억5000만원까지 형성돼 있다. 인근 부동산 관계자는 "16억9000만원 정도는 적정 가격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최근 같은 규모의 매물이 16억 8500만원에도 거래가 이뤄진 것으로 파악됐다.
 
이 내정자가 내놓은 주택에는 현재 세입자(월세 120만원)가 있다. 계약 기간은 2022년까지로, 즉시 입주가 불가능해 적당한 가격에 매물로 내놓은 것 아니냐는 게 부동산 업계의 평가다. 이 내정자의 아파트 매각이 성사되면 이 내정자는 4년여 만에 8억5000만원에 이르는 시세차익을 얻을 것으로 보인다.
 
이 내정자는 지난 3월 기준 법무부에서 가장 많은 40억 8906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여기에는 본인과 아내, 두 딸 각각의 명의로 300평가량의 경기도 용인 땅(임야)과 예금 16억원이 포함돼 있다. 차량으로는 그랜저 1대와 아우디 A6를 재산으로 넣었다.
 
이 내정자가 차관 자리를 메워 법무부는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위원회를 예정대로 4일 개최할 것으로 보인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