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尹 감싼 주진우, 그런 주진우 때린 김용민···'나꼼수' 찢어졌다

주진우 전 시사인 기자. 연합뉴스

주진우 전 시사인 기자. 연합뉴스

제보자X로 알려진 지 모씨가 주진우 전 시사인 기자를 강도 높게 비난하고 있다. 친문 진영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의견이 갈라지며 갈등이 불거진 것이다.  

 
지씨는 2일 페이스북에 "저는 주진우가, 검찰 개혁과 윤석열 난동에 대해서, 다른 기자들의 10분의 1만큼 만의 비판적 시각이 있었다면, 제가 주진우에게 아무리 큰 개인적 아픔이 있었어도 그를 응원했을 것"이라며 "하지만 그는 자신의 영향력으로 대중을 속이고, 윤석열 세력을 비호했다"고 주장했다. 또 "스스로 친윤석열의 정체성을 감춘 채, 나꼼수의 신뢰를 이용해 등 뒤에서 칼을 꼽는 비열한 짓을 지속한다면"이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주 전 기자는 자신이 진행하는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총장의 직무배제와 징계를 요청한 것에 대해 "참여연대나 진보적인 단체들, 그리고 정의당에서도 '추미애 장관이 너무 한 거 아니냐'고 이야기한다"고 비판했다. 또 추 장관이 법관 사찰이라고 내세운 문서에 대해서도 "검사들이 만든 사찰 정보라고 하는 문건 수준이 조악한 부분이 있다"고 지적했다.  
 
제보자 X는 '채널A 이동재 전 기자가 당시 한동훈 검사장과 유착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리를 캐내려 한다'는 의혹을 한 언론에 알렸다.  
 
주 전 기자와 함께 팟캐스트 '나꼼수'를 진행했던 김용민 씨도 페북을 통해 "기자란 원래 배고프고 외롭고 기피당하는 직업이다. 힘없고 억울한 사람들 편에 서서 진실을 밝혀야 하기 때문이다. 지금 A는 윤석열 한동훈에게 그러한 사람인가"라며 "A를 한때 가족같이 여기고, 그에게 불이익을 가하는 시도에는 모든 것을 걸고 싸우리라 다짐했던 저에게 이제 매우 혹독한 결심의 시간이 다가온 것 같다. 당신의 실명을 거론한 공개질의서를 내놓겠다. 그사이에 입장표명을 하기 바란다”라는 글을 게시했다. 여권 지지자는 A씨를 주 전 기자로 지목하고 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