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여옥, 주호영 저격 "尹 정치 말라고? 어찌 그리 쪼잔한가"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 사진 방송화면 캡처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 사진 방송화면 캡처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2일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를 겨냥해 "어찌 하는 말과 행동이 그리 쪼잔한가"라고 비판했다.
 
전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블로그에 "선거 때마다 이를 악물고 찍어준 국민의힘이 이 정도라는 게 기가 막힌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권 후보로 부상하면 국민의힘은 파리 날리는 것 아니냐는 초조함인 것"이라고 했다.
 
전 전 의원은 "보수 우파들이 왜 국민의힘에 머무르지 못하는지는 반성하지 않는 '웰빙당'. 하다못해 한다는 게 윤 총장 발목잡기냐"고 주장했다.
 
그는 또 "윤 총장이 대권 주자로 부상하면 손목 부여잡고 '고맙소, 우리 함께 해봅시다' 이러면 되는 것 아니냐"며 "이러나 국민의힘이 아니고 '국민의 난'이다. 국민이 국민의힘에 모이지를 않는다. 국민의힘의 진짜 이름은 국민의 짐이 아니다. 더불어민주당의 '더불어2중대당'"이라고 말했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윤 총장은 '나는 정치 할 생각도 전혀 없고 정치 중립으로 검찰총장 직무만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해야 대한민국의 법치주의가 살고 검찰의 중립성과 독립성이 보장된다"며 "윤 총장이 '나는 정치를 하지 않겠다'고 선언해야 깔끔하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