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일한국인 차별 다룬 광고에 분노..."나이키 불매" 외치는 日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가 지난달 27일 나이키재팬 유튜브 계정에 공개한 영상이 화제다.  
지난 27일 나이키재팬 유튜브 계정에 공개된 광고 영상. 차별에 반대한다는 보편적 목소리를 담았음에도 재일조선인의 차별을 노골적으로 묘사했다는 이유로 일본에서 비난을 받고 있다.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지난 27일 나이키재팬 유튜브 계정에 공개된 광고 영상. 차별에 반대한다는 보편적 목소리를 담았음에도 재일조선인의 차별을 노골적으로 묘사했다는 이유로 일본에서 비난을 받고 있다.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계속해서 움직여라. 자신을. 미래를’이라는 제목의 2분 1초짜리 광고 영상으로 일본 학교에서 괴롭힘을 당하는 10대 소녀 축구선수 세 명이 주인공이다. 영상 설명란에는 ‘선수의 리얼한 체험에 근거한 이야기. 3명의 축구 소녀가 스포츠를 통해 일상의 고뇌와 갈등을 극복하고 자신의 미래를 움직여 나간다. 당신은 우리를 멈추게 할 수 없다’고 쓰여 있다.  
 
영상의 주요 내용은 동급생들의 따가운 시선을 받으며 노골적으로 괴롭힘(이지메)을 당하는 세 명의 소녀가 스포츠를 통해 차별을 극복해 나간다는 스토리다. 문제가 된 건 소외된 세 주인공 중 한 명이 재일 한국인이라는 점이다. 나머지 두 명은 흑인 혼혈 학생과 따돌림당하는 일본 학생이다.  
 
나이키 영상에 등장하는 한국인 소녀는 일본 효고현 아마가사키시에 있는 재일조선중급학교(중학교)에 다니는 실재 인물. 나이키 광고 영상에선 소녀가 일본 학교에 다니면서 차별을 받는 것으로 그려진다. 특히 영상 중반에 재일조선학교의 교복으로 알려진 흰색 저고리에 검정 치마를 입고 걸어가는 소녀의 모습을 일본 중년 남성들이 차가운 시선으로 쳐다보는 장면이 등장한다. 광고는 마지막에 ‘야마모토(YAMAMOTO)’라는 일본식 성 위에 ‘김(KIM)’이라는 이름을 덧댄 소녀가 당당하게 걸어가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차별을 적극적으로 극복해 간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해당 광고는 일본 학교에서 괴롭힘을 당하는 세 명의 축구 소녀가 주인공으로 등장, 스포츠를 통해 차별을 극복해 나간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사진 영상 캡처

해당 광고는 일본 학교에서 괴롭힘을 당하는 세 명의 축구 소녀가 주인공으로 등장, 스포츠를 통해 차별을 극복해 나간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사진 영상 캡처

 
해당 유튜브 영상 조회 수는 현재 960만회를 기록하고 있다. 광고에 대해 ‘좋아요’를 누른 횟수는 5만1000. 하지만 ‘싫어요’를 누른 횟수도 3만1000으로 적지 않다. 나이키가 전 세계에서 동일하게 펼치는 '소수자 차별 반대' 공익 메시지를 담은 광고지만 일본 사회 내 차별을 노골적으로 표현했다는 점에서 일본인들의 심기를 불편하게 했다는 분석이다. 일부 일본인 네티즌들 사이에선 나이키 불매운동까지 언급되고 있다. 
 
해당 영상에 달린 일본어 댓글에선 ‘나이키는 일본인이 차별주의자인 것처럼 선전하고 있다. 앞으로 나이키를 사지 않을 것’ ‘차별은 좋지 않지만, 일본인에 대한 차별은 어쩔 것인가’ ‘일본인을 악당으로 만들었다’ 등 격양된 반응이다. 물론 이에 맞서는 찬성 댓글도 많다. ‘이 영상에 찍힌 싫어요는 이 광고가 의미하는 바를 상기 시킨다’ ‘차별이나 인종 차별을 인정하는 일반적 사람들은 이 영상이 모욕적이지 않다’ ‘소외에 반대한다는 보편적 메시지에 싫어요를 누르는 것은 문화적 퇴행이다’ 등이다.  
 
나이키재팬은 일본 매체를 통해 해당 광고와 관련해 “나이키는 목소리를 높여 모든 사람에 대한 포섭, 경의, 공평한 대응을 호소해 나갈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광고 의도에 대해서는 “이 영상의 목적은 젊은 사람들이 자신의 미래를 위해 바람직한 변화를 끌어내기 위한 수단인 스포츠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스포츠는 세계를 향해 전진하게 만들고 긍정적 변화를 촉구하는 원동력”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5월 나이키는 미국에서 벌어진 조지 플루이드 사건에 대해 '이번만은 하지 마라'라는 제목의 영상으로 인종 차별 반대 목소리를 냈다. 사진 나이키 공식 인스타그램

지난 5월 나이키는 미국에서 벌어진 조지 플루이드 사건에 대해 '이번만은 하지 마라'라는 제목의 영상으로 인종 차별 반대 목소리를 냈다. 사진 나이키 공식 인스타그램

 
나이키는 광고를 통해 차별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꾸준히 내왔다. 지난 5월에는 미국에서 조지 플로이드 사건이 발생한 이후 ‘이번만은 하지 마(Don’t do it)’라는 인종 차별 반대 영상 캠페인을 공개했다. 흑인 남성이 백인 경찰의 강압적 진압으로 숨진 사건에 대해 인종 차별 반대에 앞장설 것을 촉구하는 내용이다. 나이키는 2018년에는 인종 차별에 대한 항의 표시로 무릎 꿇기 시위를 벌인 미식축구 선수 콜린 캐퍼닉을 광고 모델로 발탁하기도 했다.  
 
유지연 기자 yoo.jiyo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