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기차 100만대 첨병…현대차, EV 전용 플랫폼 최초 공개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사진 현대차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사진 현대차

현대차그룹이 전기차 100만대 시대를 향해 '스타트' 버튼을 눌렀다. 현대차는 2일 유튜브를 통해 'E-GMP 디스커버리' 발표 행사를 갖고, 차세대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를 선보였다. 4년간의 개발 끝에 최신 기술을 접목한 E-GMP는 세단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은 물론 상용차에도 적용할 수 있어 현대·기아차의 '글로벌 전기차 3위' 도전의 발판이 될 전망이다.  
 
E-GMP는 기존 내연 기관차를 기반으로 한 전기차와는 전혀 다른 구조로 설계됐다. 고영은 현대차그룹 차량아키텍처인테그레이션실 상무는 "엔진이 사라진 공간에 구동 모터를 낮게 배치하고 배터리를 차체 하단에 낮게 깔았다"며 "전후 중량 배분과 저 중심 설계를 통해 한 단계 높은 선회 기능(핸들링 등 운전의 재미)과 안정적인 고속주행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또 모터·감속기·인버터 등 PE(Power Electric System) 시스템을 한데 묶어 공간 활용성을 더 높였다.  

1회 충전 500㎞, 5분 충전 100㎞

이런 기술 진전 덕에 E-GMP를 장착한 전기차는 1회 충전으로 500㎞ 이상 주행할 수 있다고 현대차는 밝혔다. 충전 시간도 "이론적으로 2배" 빨라졌다. 기존 400V가 아닌 800V 초고속 시스템을 통해 18분 충전으로 80%까지 채울 수 있으며, 5분 충전으로 100㎞ 주행이 가능하다. 특히 현대차는 별도의 장치 없이 기존 400V 충전기를 승압해 충전할 수 있는 '멀티 급속 충전 시스템'을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또 E-GMP는 모듈화와 표준화를 통해 제조 공정을 단순화했다. 이를 통해 단기간에 전기차 라인업을 늘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정진환 현대차 전 동화개발실 상무는 "모듈화를 통해 배터리부품 수를 40% 줄이고, 총 부품 수를 60% 절감했다"고 말했다. 
 
차량 외부로 자유롭게 전기를 공급할 수 있는 'V2L(Vehicle to Load)'도 돋보인다. '차박(차를 이용한 캠핑)'을 할 때 차의 에너지를 가전제품으로 끌어쓸 수 있는 등 소비자에게 보다 진보한 모빌리티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알버트 비어만 현대차그룹 연구개발본부장은 "현대차의 E-GMP 플랫폼은 효율성 면에서 어느 경쟁사보다 뛰어나다"며 "(E-GMP를 적용한) 아이오닉5를 시승했는데 다른 브랜드에서 보지 못한 새로운 경험을 했다. 경쟁 브랜드보다 차별화된다"고 강조했다. 
 
아이오닉5는 E-GMP를 적용한 첫 전기차로 내년 상반기 출시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미국 스타트업 카누와 전기차 플랫폼을 협력하고 있지만, 이번 E-GMP는 독자적으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전고체 배터리 등 미래 배터리 연구개발중"  

현대차는 온라인 발표 후 가진 화상 기자간담회에선 배터리 생산 계획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비어만 사장은 "한국의 배터리 3사와 협력에 만족한다"며 "내재화(로컬라이징)할 수는 있지만, 그것은 아주 일부"라고 말했다. 단 "남양연구소 등에서 전고체 배터리 등 미래의 배터리에 대해 연구개발 중"이라고 해 여지도 남겼다.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사진 현대차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사진 현대차

글로벌 전기차 1·2위인 테슬라와 폭스바겐은 이미 전용 플랫폼을 적용한 전기차를 출시했다. 현대차의 E-GMP는 다소 늦은 감이 있지만, 이날 발표에서 나온 기술 리더십은 글로벌 경쟁력을 갖췄다는 평가다.  
 
고태봉 하이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아키텍처와 모터를 직접 냉각하는 방식 등 기존 현대차의 강점인 기계적 요소는 아주 훌륭하다"며 "소프트웨어 측면에선 다음 단계를 기다려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임은영 삼성증권 연구원은 "부품 수를 60% 줄이고, 라인업을 촘촘하게 구성할 수 있다는 점에서 폭스바겐처럼 양산화가 가능할 것"이라며 "이제 많이 팔 수 있는 구조는 갖춘 셈"이라고 말했다. 반면 "중국 업체들이 내놓은 '셀투팩(Cell to Pack, 배터리 셀과 모듈을 합해 패키지로 만드는 기술)' 등 혁신적인 배터리 기술에 대한 언급이 없는 점은 아쉽다"고 덧붙였다.
 
조만간 무선충전기술도 도입될 것으로 전망된다. 정진환 상무는 "무선 충전 기술은 개발은 돼 있다"며 "시점이 유동적이지만 장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업계에 따르면 무선충전은 유럽·미국 등과 기술 표준을 논의하는 단계다. 
 

"100만 달성하려면 중국 돌파해야"  

SNE리서치 등 분석기관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올해 3분기 누적 전기차 판매에서 테슬라·폭스바겐·르노닛산얼라이언스에 이어 글로벌 4위에 올랐다. 현대차는 2025년 23종의 전기차로 연 100만대를 생산해 3위권으로 도약하겠다는 계획이다. 이항구 한국자동차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현대기아차는 올해 유럽에서 약진했지만, 중국에선 미미한 수준"이라면 "중국 시장에서 10% 정도의 점유율을 잡아야 5년 대 100만대 판매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유럽의 전기차 판매는 약 150만대(PHEV 포함), 중국은 110만대에 달할 전망이다. 현대차는 올해(1~10월) 글로벌 시장에서 14만7072대의 전기차를 팔았다. 

관련기사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