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방암 환자 지중해식 꾸준히 먹으면 비만약 만큼 감량 효과

유방암을 경험한 사람이 꾸준히 지중해식 식단을 할 경우 항비만 약제만큼의체중 감량 효과가 있고 혈당조절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지중해식 식단으로 차려진 밥상. 중앙포토

유방암을 경험한 사람이 꾸준히 지중해식 식단을 할 경우 항비만 약제만큼의체중 감량 효과가 있고 혈당조절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지중해식 식단으로 차려진 밥상. 중앙포토

유방암을 경험한 사람이 꾸준히 지중해식 식단을 할 경우 항비만 약제만큼의 체중 감량 효과가 있고 혈당조절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지원 강남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교수와 조아라 용인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교수팀은 최근 지중해식 식단과 항비만 약제의 병용요법을 통한 과체중 유방암 경험자의 체중 감소 효과를 밝힌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지중해식 식단은 채소, 과일, 콩류, 통곡물 등을 매일 섭취하는 것으로 일주일에 최소 2번 이상 생선과 해산물, 닭고기 등 가금류를 섭취해야 한다.
 
과체중이나 비만은 유방암 환자의 재발 및 전이에 큰 영향을 미치고 여러 대사적인 문제를 유발할 뿐만 아니라 삶의 질도 떨어뜨린다. 이 때문에 유방암 경험자는 재발 방지를 위해 체중 감량이 필수적으로 요구된다. 
 
연구팀은 과체중 유방암 경험자를 두 그룹으로 나눠 8주 동안 비만 개선 효과를 검증했다. A그룹(14명)은 지중해식 식단과 항비만 약제를 병용했고, B그룹(20명)은 지중해식 식단만 섭취했다. 또 일반 과체중 환자인 C그룹(22명)을 대상으로 지중해식 식단과 항비만 약제의 병용요법을 실시했다.
 
강남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이지원 교수, 용인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조아라 교수팀은 지중해식 식이와 항비만약제의 병용요법을 통한 과체중 유방암 경험자의 체중감소 효과를 밝힌 연구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제공 강남세브란스 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이지원 교수, 용인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조아라 교수팀은 지중해식 식이와 항비만약제의 병용요법을 통한 과체중 유방암 경험자의 체중감소 효과를 밝힌 연구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제공 강남세브란스 병원

그 결과 A, B, C그룹의 체중 감량 수치는 각각 2.8kg, 1.8kg, 2.5kg으로 나타났다. 또 세 그룹 모두 공복혈당, 인슐린, 인슐린 저항성 지표가 향상됐다. 하지만 지중해식 식단과 항비만 약제의 병용요법이 지중해식 식단 단독 요법보다 더 나은 효과를 보이진 않았다.
 
이지원 교수는 “지중해식 식단은 항비만 약제 투여와 관계없이 유방암의 전이나 재발과 관련 있는 비만도를 개선하고 대사지표를 호전시켰다”며 “지중해식 식단을 잘 준수할 경우 항비만 약제 만큼의 체중 감량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의 이공학 개인기초연구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고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당뇨병, 대사증후군과 비만(diabetes, metabolic syndrome and obesity: Targets and Therapy)에 게재됐다.
 
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