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사마저 외면 당했다…국회서 '투명인간' 된 여가부 장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가운데)이 2일 국회 여성가족위 전체회의를 마친 뒤 야당 의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이 장관은 질의 답변을 하지 않은 조건으로 이날 전체회의에 출석했다. 오종택 기자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가운데)이 2일 국회 여성가족위 전체회의를 마친 뒤 야당 의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이 장관은 질의 답변을 하지 않은 조건으로 이날 전체회의에 출석했다. 오종택 기자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2일 '성폭력방지 및 피해자 보호 등 법률안'에 대한 안건심사가 진행된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전체 회의에 참석했지만 의원들로부터 질문을 받지 못하고 회의장을 떴다.
 
이 장관은 의원들로부터 단 한 번도 질의를 받지 못했다. 법안 통과 후 통상적으로 이뤄졌던 국무위원 인사말도 하지 못했다. 산회 후\ 이 장관이 국민의힘 의원석으로 다가가 인사하려 했지만, 의원들은 이마저 외면하고 서둘러 자리를 떴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오른쪽)이 2일 국회 여성가족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오른쪽)이 2일 국회 여성가족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오종택 기자

파행은 예고된 일이었다. 이 장관이 사퇴하지 않으면 회의에 불참하겠다는 국민의힘 의원이 질의에 답변하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이 장관의 출석을 요구했고, 여당은 이를 받아들였다. 결국 이날 이 장관은 국회에 출석해 발언하지도 못하고, 철저히 외면당한 '식물 장관'의 모습을 보이게 됐다.
 
이 장관이 이같은 냉대를 받은 건 지난달 5일 국회 예결위에서 한 발언 때문이다. 당시 이 장관은 “박원순·오거돈 등 전직 시장의 성범죄로 838억원의 선거 비용이 들어가는데, 여성 또는 피해자들에게 미칠 영향에 대해 생각해본 적 있나”라는 윤주경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국민 전체가 성인지 감수성을 집단 학습할 기회”라고 답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야당 위원들이 이 장관의 사퇴를 요구하는 한편 예산심의마저 거부했다.  
 

관련기사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