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님이 준 음료 마시고 잠든 금은방 주인…정신차리니 2억 없어졌다

경찰 로고. 뉴스1

경찰 로고. 뉴스1

경북 포항에서 금은방 주인이 손님이 준 음료수를 마시고 잠이 든 사이 2억원 상당의 금품이 도난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일 포항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3시쯤 북구 죽도동에 있는 한 금은방에서 30대로 추정되는 남성이 진열장에 있던 귀금속 등을 훔쳐 도망갔다.
 
금은방 주인 A씨는 "손님이 건넨 음료수를 마신 후 잠이 들었고 잠에서 깨어보니 진열장에 있던 귀금속 등 2억원 상당을 털어 달아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매장 안에 있던 귀금속과 현금이 사라졌을 뿐 아니라 가게 내부를 녹화하고 있던 폐쇄회로(CC)TV도 훼손된 사실을 추가로 확인했다. 또한 범행에 사용한 음료수병도 현장에서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금은방 주변에 설치돼 있던 방범용 CCTV를 확보해 해당 남성을 추적하고 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