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일대사 앞둔 강창일, 日언론에 "문희상 '일왕사과' 발언 무지"

차기 주일대사로 내정된 강창일 전 의원이 일본 영토문제와 일왕 호칭 등 일본내에서 논란이 됐던 과거 발언에 대해 "취지가 제대로 전달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아그레망 절차 도중 요미우리 등 인터뷰
"북방영토, 러시아에 빼앗겨 점유당했다는 뜻"
"문희상 '일왕 사죄' 발언, 일본 분위기 몰라 한 말"
소식통 "강 대사 내정, 일본내 분위기 안 좋아"

주일대사로 내정된 강창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상선 기자

주일대사로 내정된 강창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상선 기자

2일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강창일 내정자는 전날 서울에서 일본 언론들과 인터뷰했다. 이 자리에서 강 내정자는 야당 의원 시절이던 지난 2011년 5월 쿠나시르(일본명 구나시리)를 방문했을 때 "북방영토는 러시아 영토"라고 발언했다는 보도에 대해 "'러시아에 빼앗겨 점유(占有) 당했다'는 취지로 이야기했는데 (의미가) 제대로 전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북방영토'는 현재 러시아가 사할린주(州)에 편입해 실효 점유 중인 하보마이, 시코탄, 구나시리, 에토로후 등 남쿠릴 4개 섬을 일본이 영유권을 주장하며 부르는 말이다. 구 소련은 제2차 세계대전 참전 후 일본의 항복 선언 직전 이들 섬을 점령했다. 1956년 일본과 체결한 평화조약에서 러시아는 4개 섬 가운데 하보마이와 시코탄을 넘겨주기로 했으나 지금까지 해결되지 않은 채 양국간 분쟁 지역으로 남아있다.
 
강 내정자는 또 지난해 2월 문희상 당시 국회의장이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일왕 사과'를 요구하는 발언을 한 후 자신이 다른 인터뷰에서 이를 옹호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문 의장의 생각을 전달한 것뿐"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인터뷰에서 "(당시 문 의장의 발언은) 일본에서 천황의 존재, 역할에 대해 무지(無知)한 발언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전 의장은 지난해 2월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아키히토(明仁) 당시 일왕이 위안부 피해자들의 손을 잡고 "정말로 미안하다고 사죄하면 그 한마디로 (위안부) 문제는 완전히 해결된다"고 말한 바 있다.
 
이와 함께 문 전 의장이 아키히토(明仁) 전 일왕에 대해 "전쟁범죄 주범(히로히토)의 아들"이라고 표현한 내용 등에 대해 일본 내에서 반발이 거셌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당시 일본 외무상은 "발언을 조심해 줬으면 한다"고 지적했고, 아베 신조(安倍晋三) 당시 총리도 국회에서 "많은 국민이 놀라움과 분노를 느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후 문 전 의장은 지난해 6월 방한한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일본 총리를 만난 자리에서 "이 발언으로 마음을 상한 분들에게 미안함을 전한다"며 사과했다. 
 
강 내정자는 또 자신이 지난해 10월 KBS 라디오에 출연해 일본 왕의 호칭에 대해 "한국에선 '일왕'이라고 부르자"라고 말한 것과 관련해 "(주일) 대사로 부임하면 '천황'이라고 불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일본의 왕에 대한 호칭으로 한국에서는 격이 낮은 '일왕'이 일반적으로 통용되지만, 외교당국 차원에선 일본이 공식적으로 쓰는 '천황(天皇·일본 발음 '덴노')'을 사용하고 있다.
 
강 내정자의 이번 해명은 대사 부임을 앞두고 '아그레망(주재국 동의)' 절차가 진행 중인 가운데 나왔다. 강 내정자는 제주 출신으로 일본 도쿄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았고, 2017년부터 올해까지 한·일의원연맹 회장으로 활동하는 등 '지일파 정치인'으로 분류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3일 그를 지명했을 때 한·일관계를 개선하려는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하지만 일본 내에서는 강 내정자가 북방영토 문제 등 민감한 현안에 대해 일본 정부의 입장과 어긋나는 발언을 했다는 데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일본 내 한 소식통은 "강 의원 내정과 관련해 실제 일본 내 분위기는 별로 좋지 않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강 내정자는 중앙일보에 "과거 발언들이 전달 과정에서 왜곡된 측면이 있다"면서 "오해가 있는 부분은 풀고 가야 한다는 생각에 일본 언론과 만난 것"이라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도쿄=이영희·윤설영 특파원 misqui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