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불 난 아우디서 100㎏ 운전자 구한 경찰 "괴력 나오더라"

“경찰이라는 직업의식 때문에 몸이 먼저 반응했을 뿐입니다.”
 1일 밤 부산 강서구 명지동의 한 도로에서 불이 난 아우디 차량에 타고 있던 운전자를 구조한 박강학 강서경찰서 민원실장(경감·57)은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당시 급박했던 상황을 떠올리며 이렇게 말했다. 박 실장은 1일 야간 근무를 마친 뒤 오후 10시41분 경찰서 문을 나섰다. 자신의 승용차를 몰고 경찰서 앞 사거리 쪽으로 나오자마자 길 건너편에 전복된 아우디 차량이 눈에 들어왔다. 차량 엔진에서 기름이 흘러나왔고, 엔진 쪽에서 불이 나기 시작하고 있었다.    

박강학 강서경찰서 민원실장 1일 퇴근길에 불난 차량 발견
100㎏ 넘는 운전자 괴력으로 끄집어 내자 10초 뒤 차량 ‘펑’
박 실장 “경찰이라는 직업의식 때문에 바로 뛰어들었다”


 
 박 실장은 곧바로 자신의 차량 트렁크에 있던 소형 소화기를 들고 아우디 차량으로 뛰어갔다. 경찰서 문을 나선 지 5분 만인 오후 10시 46분이었다.
1일 오후 10시 46분 부산 강서구 명지동 강서경찰서 인근 도로에서 전복된 차량에 불이 붙어 있는 모습. 사진 부산경찰청

1일 오후 10시 46분 부산 강서구 명지동 강서경찰서 인근 도로에서 전복된 차량에 불이 붙어 있는 모습. 사진 부산경찰청

 박 실장은 불이 난 차량 엔진을 향해 소화기를 뿌려댔지만 불길은 좀처럼 잡히지 않았다. 오히려 불이 점점 더 번져갔다. 박 실장은 본능적으로 몸을 숙여 차 안을 들여다봤다. 뒤집힌 차량 운전석 쪽에 운전자의 발이 보였고 운전자의 몸과 얼굴은 조수석 쪽으로 기울어져 있었다. 박 실장은 운전석 문을 열었지만 쉽게 열리지 않았다. 있는 힘껏 문을 당기자 10㎝가량 문이 열렸다. 박 실장은 그 틈으로 발을 집어넣어 운전석 문을 차기 시작했다. 문을 박살 낸 박 실장은 곧바로 운전자의 발을 붙잡고 차량 밖으로 끄집어내기 시작했다.  
 
 40대 운전자는 몸무게가 100㎏이 넘는 거구였다. 약 20년간 피트니스센터에서 몸을 다져온 박 실장이었지만 100㎏이 넘는 운전자를 끄집어내는 것은 쉽지 않았다. 박 실장은 “차량 엔진에 불이 커지는 게 보이는 순간 괴력이 나오더라”며 “있는 힘껏 운전자의 발을 당겼고 고통을 느낀 운전자가 고함을 쳤다. 그때 운전자에게 ‘참아라. 안 그러면 죽는다’고 외친 뒤 운전자의 두 발을 힘껏 당겼다”고 전했다.  
 
 운전자를 차량 밖으로 꺼내는 데 성공한 박 실장은 5m가량 더 끌고 간 뒤 운전자의 발을 내려놨다. 그러자 곧바로 차량은 ‘펑’하는 폭발음을 내며 활활 타올랐다. 조금만 늦었어도 박 실장과 운전자 모두 위험한 상황에 놓일 수 있는 아찔한 순간이었다. 정신이 든 운전자는 박 실장에게 “생명의 은인이십니다”고 말한 뒤 펑펑 울기 시작했다고 한다. 주민 신고로 119 차량이 도착했을 때는 차량은 이미 전소한 뒤였다. 박 실장은 “사고가 난 도로는 인적이 드문 후미진 곳”이라며 “운전자가 살 운명이어서 내 눈에 띈 것 같다”고 말했다.  
불이 난 차량에 탄 운전자를 구조한 박강학 부산 강서경찰서 민원실장. 사진 본인 제공

불이 난 차량에 탄 운전자를 구조한 박강학 부산 강서경찰서 민원실장. 사진 본인 제공

 불이 난 차량을 보고 공포감을 느끼지는 않았느냐는 질문에 박 실장은 “영화 ‘라이언 일병 구하기’처럼 살아있는 사람이 있는 것을 아는 순간 구해야겠다는 생각뿐이었다”며 “경찰이라는 직업의식 때문에 몸이 먼저 반응한 것 같다”고 답했다.  
 
 이번 사고는 아우디 운전자가 음주운전을 하다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 차량이 전복되면서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운전자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병원으로 옮겨진 운전자는 치료를 받고 있으나 큰 부상을 당하지는 않았다고 한다.
 
 박 실장은 “음주운전은 타인은 물론 본인의 생명까지 앗아갈 수 있는 위험한 행위”라며 “이번 사고를 계기로 음주운전의 위험성을 많은 사람이 깨닫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부산=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