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두관 "추미애, 자기 이미지까지 상해가며 검찰개혁 총대"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일 “윤석열 검찰총장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동반 퇴진에는 동의하기 어렵다”며 “실제 대통령께서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추 장관·윤 총장 동반 퇴진론’이 정치권 안팎에서 언급되는 것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전날 친문(친문재인)계 핵심인 홍영표 민주당 의원은 한국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출범하고 지금 검찰 상황이 진정되면 장관으로서 모든 임무를 완수했다고 본다”며 “검찰개혁의 다음 단계로 나가는 것은 다른 사람이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여권에서 처음으로 법무부 장관 교체 가능성이 공개적으로 거론된 것이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홍 전 원내대표의 견해에 100% 동의하지 않지만 일부는 동의한다”며 “추 장관처럼 자기 이미지까지 상해가며 (검찰개혁) 총대를 메긴 쉽지 않다”고 했다. 이어 “1년 가까이 법무부 장관을 했기 때문에 공수처 출범 이후 2단계는 새로운 분이 법무부 수장을 맡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김 의원은 윤 총장에 대해선 “법무부 징계위에서 해임 결정이 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검찰총작직을 수행하는 과정을 모니터링 해보면 철저히 기득권에 쩔어있는 검찰 조직을 엄호하는 ‘검찰 기득권론자’라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또 “윤 총장은 본인이 해임이 되면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하지만 사실 쉽지 않을 것”이라며 “임명권자가 징계위원회에 해임을 건의했고, 본인을 임명한 대통령께서 해임에 사인을 하면 그에 저항해 다시 회복한다는 것이 정치적으로 쉽지 않다”고 내다봤다.  
 
아울러 “검찰 개혁이 9부 능선쯤 왔다. “추·윤 갈등이라고 표현하지만, 본질적으로 검찰개혁을 바라는 세력과 검찰개혁을 저지하려는 세력과의 싸움이라고 본다”며 “검찰이 기소권과 수사권을 다 독점하면서 수십 년간 보여온 적폐에 대해 국민들이 마땅히 뛰어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