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바이오로직스·AZ 합작 아키젠, 바이오시밀러 연구개발 중단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 자료사진. [사진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 자료사진. [사진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삼성바이오로직스와 다국적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AZ)가 손잡고 만든 아키젠 바이오텍이 사업을 정리 중이다.
 
2일 제약·바이오 업계에 따르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아스트라제네카와 합심해 설립한 아키젠의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연구개발(R&D) 활동을 중단하기로 했다.
 
아키젠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지난 2014년 아스트라제네카와 각각 지분 50%씩 투자해 만든 합작회사다.
 
그동안 아키젠은 리툭산(성분명 리툭시맙) 바이오시밀러 ‘SAIT101’을 개발해왔다. 리툭산은 혈액암의 일종인 비 호지킨스 림프종 등에 쓰는 다국적제약사 로슈의 바이오의약품이다.
 
‘SAIT101’은 애초 삼성이 2012년 첫 번째 바이오시밀러로 개발하다 중단했으나 아키젠이 2016년 다시 임상시험을 재개하면서 주목받은 바 있다.  
 
미국 국립보건원(NIH)이 운영하는 임상 정보 등록 사이트 ‘클리니컬트라이얼즈’에 따르면 SAIT101의 임상 3상 시험은 올해 마무리됐다.
 
바이오시밀러 사업에서의 관건은 가장 먼저 시장에 진입하는 ‘퍼스트 무버’ 자리를 누가 가져가느냐다. 바이오시밀러 중에서도 첫 주자가 돼야만 오리지널 의약품 다음으로 시장을 장악하고 선점하는 데 유리하기 때문이다.
 
임상 결과는 유효했으나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아스트라제네카는 이미 리툭산 바이오시밀러가 시장에 출시된 상황에서 경쟁력이 크지 않다고 판단했고 개발을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키젠은 이미 한국 사무소도 철수한 상황이어서 이번 R&D 중단 결정에 따라 사업 역시 청산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