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강산 답사기에 담긴 항일의 뜻"…이상화가 선물한 '병풍' 내용 보니

'금강산 구곡담' 또래 독립운동가에 선물 

이상화 시인이 또래 독립운동가에게 선물한 10폭 병풍. [사진 대구시]

이상화 시인이 또래 독립운동가에게 선물한 10폭 병풍. [사진 대구시]

관련기사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를 쓴 시인 이상화(1901~1943)가 독립운동가 포해 김정규(1899~1974)에게 선물한 10폭 병풍이 대구에서 공개된다. 

대구시, 3일 대구미술관서 공개 행사
1932년 제작된 병풍…기획전시 예정


 
 1932년 만들어진 병풍은 당대 명필로 이름난 죽농 서동균(1903~1978)이 금강산 답사기를 시로 표현한 '금강산 구곡담'을 붓으로 쓴 서예 작품이다. 
 
 대구시는 "오는 3일 대구미술관에서 10폭 병풍 공개 행사를 연다"고 2일 밝혔다. 이 병풍은 당시 30대인 이상화 시인이 또래인 서동균 선생에게 부탁해 좋아하는 시를 담은 병풍을 만들었고, 다시 이를 또래인 김정규 선생에게 선물한 것이다. 병풍의 크기는 폭 400㎝, 높이 174㎝다.
 
 그동안 김정규 선생의 아들인 김종해(82)씨가 서울 자택에서 보관해왔다. 그러다 이상화 시인의 고향인 대구시에 기증을 결심하면서 세상에 나오게 됐다.  
 
 금강산 구곡담은 난사 최현구(1829~1900) 선생의 시다. 독립운동가들은 일제강점기 금강산 답사를 작은 '국토 순례'의 개념으로 보고 자주 찾았다고 한다. 금강산을 빼앗긴 국토로 상징화함으로써 금강산에 대한 시나 그림, 노래 등을 많이 지었다. 이상화 시인도 18세에 금강산을 답사하고, '금강송'이라는 산문시를 발표하기도 했다.
 
이상화 시인이 또래 독립운동가에게 선물한 10폭 병풍. [사진 대구시]

이상화 시인이 또래 독립운동가에게 선물한 10폭 병풍. [사진 대구시]

 이상화 시인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민족시인이다. 신간회 대구지회 출판 간사로 있으며 독립운동 자금 마련을 위한 사건에 연루돼 대구경찰서에 구금되기도 했다. 
 
 죽농 서동균은 서예가이자 수묵화가다. 포해 김정규는 경남 합천 초계 출신으로 1924년 대구노동공제회 집행위원이었다. 일본의 주오(中央)대학, 메이지(明治)대학에서 수학하면서 독립운동을 주도하고 신간회 활동을 한 민족 지사다. 1920년대 항일운동으로 2년간 서대문형무소에 투옥되기도 했다. 
 
 서화연구자 이인숙 박사(경북대 외래교수)는 "10폭 병풍은 일제강점기인 근대기 시인 이상화의 나라에 대한 생각, (당시 30대인 이들의) 교유 관계, 이들의 문화 활동 등을 전반적으로 알려주는 유물이라는 점에서 더 가치가 있다"고 전했다.  
 
 병풍엔 1932년 죽농이 글을 쓰고 이상화가 포해에게 선물했다는 내용이 쓰여 있다. 국내 서화 작품 가운데 이처럼 제작 연도와 작품에 얽힌 사연이 뚜렷하게 기록된 것은 드문 사례다.
 
 대구시는 공개행사 후 대구미술관 수장고에 우선 보관하고, 추후 별도의 기획 전시를 구상 중이다.
 
 임언미 대구시 문화예술아카이브팀 담당은 "병풍의 가치는 이상화 시인의 유물, 독립운동가들의 스토리가 더해져, 1930년대 제작된 일반적인 10폭 병풍보다 3배 이상 더 가치가 있다고 파악됐다"고 말했다. 
 
대구=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