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근식 “추·윤 동반사퇴? 헛소리…이제라도 추미애 자르시라”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법원이 윤 총장을 직무에서 배재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정지 명령의 효력을 중단하라고 결정한 이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출근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서울행정법원 행정4부(부장판사 조미연)는 1일 윤 총장이 추 장관을 상대로 "직무집행정지 처분의 효력을 멈춰달라"며 낸 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들였다.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법원이 윤 총장을 직무에서 배재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정지 명령의 효력을 중단하라고 결정한 이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출근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서울행정법원 행정4부(부장판사 조미연)는 1일 윤 총장이 추 장관을 상대로 "직무집행정지 처분의 효력을 멈춰달라"며 낸 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들였다. 뉴스1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여론상 해임 강행하는 게 부담스러우면 이제라도 국민 뜻에 굴복하고 추미애를 자르시라. 그리고 윤석열 임기 보장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김 교수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법무부 감찰위원회도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 및 직무배제가 모두 부당하다고 결론 낸 데 이어 급기야 법원도 윤 총장에 대한 직무배제 효력 정지 신청을 받아들였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반대여론에 완전 포위됐다”며 “인제 와서 대통령이 직접 손에 피 묻히기 두려운 나머지, ‘추·윤 동반사퇴’ 카드로 추 장관을 사석으로 쓰려는 모양인데 말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윤 총장 제거하려면 징계강행하고 대통령이 직접 해임재가해서 자르라. 그게 대통령의 본뜻 아닌가”라고 묻기도 했다.  
 
김 교수는 또 “그동안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에 대한) 수사지휘권, 인사권, 감찰권을 남발해서 모욕감 주고 자진사퇴시키려고 했다”며 “그런데 윤 총장은 자진사퇴 유도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버티자 급기야 추 장관이 직무배제와 징계착수라는 무리한 카드를 꺼내든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어 “그러나 징계돌입에도 불구하고 윤 총장은 집행정지 신청과 취소소송으로 법적대응에 나서고 검찰들 대다수의 여론도 반추미애로 돌아섰다”며 “결국 국민여론도 부정적 기류가 절대적으로 확산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도저히 안 돼 강제 해임시키려다 인제 와서 여론에 놀라서 추·윤 동반사퇴? 헛소리 그만하라”고 했다.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추·윤 동반사퇴’ 관련 글을 남겼다. 페이스북 캡처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추·윤 동반사퇴’ 관련 글을 남겼다. 페이스북 캡처

한편 1일 서울행정법원 행정4부는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 처분에 대한 효력을 정지시켰다. 같은 날 법무부 감찰위원회 역시 직무정지와 징계 청구, 수사 의뢰가 부적절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법무부는 2일 개최 예정이던 윤 총장의 징계위원회를 4일로 연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