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제유가 감산합의 난항 속 하락…국제금값 1800달러 선 회복

미국 텍사스주의 한 원유 시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텍사스주의 한 원유 시설. 로이터=연합뉴스

 
국제 유가가 주요 산유국들의 감산합의 난항 속에 이틀째 하락세를 보였다.
 
1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내년 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1.7%(0.79달러) 떨어진 44.5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내년 1월물 트렌트유도 현재 배럴당 1.1%(0.51달러) 내린 47.37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국제유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수요 침체가 이어지면서 공급 조절을 위한 감산 협상마저 돌파구를 찾지 못한 것이 하락원인으로 보인다.
 
OPEC+(OPEC 회원국과 10개 OPEC 외 주요 산유국 협의체)는 참여국 간 이견 속에 내년 초 감산 규모 결정을 위한 회의를 1일에서 3일로 연기했다.  
 
OPEC 회원국들은 현재의 감산 규모를 내년 1분기에도 유지할 것을 원하는 반면, 러시아와 카자흐스탄 등 비 OPEC 산유국들이 1월부터 점진적 증산을 요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국제 금값은 온스당 1800달러 선을 회복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내년 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2.1%(38달러) 오른 1818.9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