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경심 무죄 청원 12만동의···檢, 4000쪽 의견서로 맞불 놨다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지난달 5일 결심 공판에 출석하며 지지자들을 바라보고 있다. [뉴스1]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지난달 5일 결심 공판에 출석하며 지지자들을 바라보고 있다. [뉴스1]

자녀 허위스펙 작성과 사모펀드 비리 등의 혐의를 받는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1심 선고가 3주 앞으로 다가왔다. 지난달 5일 변론이 종결된 정 교수 재판의 결과는 크리스마스를 이틀 앞둔 23일에 나온다. 
 

정경심 무죄 청원 12만명 참여, 지지자들 탄원서도 수백장 제출

정 교수가 올해 어떤 크리스마스를 보낼지는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의 부장판사 3명(임정엽·권성수·김선희)만 알고 있다. 검찰은 결심에서 눈물을 흘리던 정 교수에게 징역 7년에 벌금 9억원, 추징금 1억 6400만원을 구형했다. 
 

크리스마스 이틀 전 선고, 檢 7년 구형 

정 교수의 법정 안 재판은 이처럼 선고만을 앞두고 사실상 끝난 상황이다. 하지만 법정 밖에서는 검찰과 정 교수의 변호인 및 정 교수 지지자들 사이에 치열한 장외다툼이 이어지고 있다. 
 
검찰은 현재까지 정 교수 변호인의 주장을 반박하는 약 80개의 의견서를 재판부에 제출했다. 의견서의 제목들을 보면 '(조민의) 7대 경력의 허위성''조민의 표창장 PDF파일의 여백조정 관련' 등으로 법정에서 정 교수와 치열하게 다퉜던 쟁점들이 담겼다. 
 
검찰 측이 정경심 재판부에 제출한 의견서 중 일부. [법원 홈페이지 캡처]

검찰 측이 정경심 재판부에 제출한 의견서 중 일부. [법원 홈페이지 캡처]

검찰 측은 "각 의견서의 분량이 약 40~50쪽 정도로 모두 합하면 총 4000쪽은 넘을 것"이라 했다. 이정도의 검찰 의견서는 국정농단 사건에 준하는 양이다. 정 교수 측 변호인은 이에 대한 반박 의견서를, 정 교수의 지지자들은 수백장의 탄원서와 청와대 무죄 청원으로 맞불을 놓고 있다. 
 

4000쪽 의견서 vs 12만 무죄 청원  

지난달 정 교수의 결심이 끝난 직후 청와대 게시판에 오른 "정경심 교수님은 무죄입니다"란 제목의 청와대 청원엔 12만 5000여명이 동의했다. 청와대의 청원 답변 요건이 '한 달 내 20만명 동의'라 정 교수의 지지자들은 매일 SNS에 청원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정 교수의 남편인 조 전 장관은 정 교수 재판의 핵심 증인인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을 겨냥한 페이스북 글을 올리기도 했다.
 
정경심 교수 청와대 무죄 청원 [청와대 게시판 캡처]

정경심 교수 청와대 무죄 청원 [청와대 게시판 캡처]

법조계에선 정 교수 지지자들의 청원서와 청와대 청원보다는 검찰과 변호인이 주고받은 다수의 의견서가 정 교수 선고에 마지막 변수가 될 것이라 보고있다. 부장검사 출신 변호사는 "청와대 청원은 사법부 독립에 영향을 줄 수 있는 행위"라 했다. 하지만 정 교수 재판부의 판사들을 잘 아는 한 전직 판사는 "여론에 휘둘릴 판사들은 아니다"고 했다.
 
검찰은 지난달 정 교수에게 징역 7년을 구형하며 "(이 사건은) 우리 사회 기득권이자 엘리트가 학벌 대물림과 부의 대물림을 노력과 공정이 아닌 고위층의 특권을 이용해 반칙과 불법으로 이루려 한 것"이라며 중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왼쪽)과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모습. 연합뉴스·뉴스1

조국 전 법무부장관(왼쪽)과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모습. 연합뉴스·뉴스1

하지만 정 교수 측은 검찰 수사를 "오래된 사실에 대한 단편적이고 부정확한 기억과 수사기관의 의도를 결합해 만든 허구"라 지적하며 "(정 교수 가족이) 유례를 찾기 힘든 고통과 인격적 수모를 겪었다"고 반박했다. 
 
박태인 기자 park.tae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