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급식실 대신 편의점' 10개월...열살 건우 62kg 됐어요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의 지원을 받고 있는 한 조손가정의 사례를 재구성한 기사입니다.

<코로나가 감염시킨 교실②>


“오늘은 우리 외손주 이야기를 좀 하려고 합니다.”

 
코로나19로 급식을 못 먹게 된 저소득층 아이들은 편의점 방문 횟수가 더 많아졌다. 사진 특별취재팀

코로나19로 급식을 못 먹게 된 저소득층 아이들은 편의점 방문 횟수가 더 많아졌다. 사진 특별취재팀

 
우리는 저랑 외손주 건우(초 4·가명)와, 건우 누나(초 5) 셋이 살고 있습니다. 제 어미도 없이 크고 있지만 건우는 단 한 번도 제 속을 썩인 적이 없는 착한 애입니다. 하지만 요즘 들어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이게 다 그 코로나 때문에 학교에 못 가면서 생긴 일입니다.
 
나는 마트에서 아침 9시부터 저녁 6시까지 일을 합니다. 여느 집처럼 애들을 돌봐줄 수가 없지요. 그 시간 동안 건우는 집에서 혼자 지내고, 학교에 못 가니 뭣보다도 끼니가 걱정입니다. 그래서 처음엔 밥을 차려두고 애들이 좋아하는 소시지 반찬도 만들어 뒀습니다. 하지만 도무지 혼자서는 챙겨 먹지를 않습니다. 그냥 다 쉬어버려 버린 적도 한두 번이 아닙니다.
 
 

“급식카드로 사 오는 건 초콜릿 우유뿐”

우리 애는 조손가정이다 보니 ‘급식카드’를 갖고 있습니다. 이걸 편의점 같은 곳에서 쓸 수 있지요. 그래서 얘기했죠. “불 써서 계란 후라이 만드는 것도 위험하니 전자레인지로 돌려먹을 수 있는 음식만 사 먹으라”고요. 공연히 라면 끓인다고 불 쓰는 것도 컵라면 먹는다며 뜨거운 물 쓰는 것도 맘이 놓이질 않기 때문입니다.
 
아, 그랬더니 건우가 맨날 초콜릿 우유, 커피 우유 이런 것만 사 먹어요. 이렇게 한 6개월 지나고 보니 얘가 살이 너무 쪄버렸어요. 초등학교 4학년짜리가 벌써 62㎏이나 나갑니다. 키는 이제 150㎝를 조금 넘는데 말입니다. 그래서 한번은 건우가 보는 앞에서 초콜릿 우유를 싱크대에 콸콸 다 쏟아버렸어요. 이런 거 그만 먹으라고 혼도 냈죠. 하지만 아무리 야단을 쳐도 혼자 있는 녀석이 뭘 먹겠습니까.
 
초등학교 4학년 건우(가명)는 코로나19로 식습관이 망가져 몸무게가 늘었다. 사진 특별취재팀

초등학교 4학년 건우(가명)는 코로나19로 식습관이 망가져 몸무게가 늘었다. 사진 특별취재팀

 
학교에 갈 때는 그래도 끼니 걱정은 크게 하지 않았습니다. 점심은 학교에서 급식 먹고, 저녁은 지역아동센터에서 챙겨 먹었으니까요. 요즘은 정말 애들이 제때 밥을 챙겨 먹나, 그게 제일 큰 걱정입니다. 그래서 드문드문이라도 학교에 가는 날은 그렇게 안심이 될 수가 없어요. 멀지 않은 곳에 사는 친척들한테 끼니 좀 챙겨달라고 부탁하기도 하는데 다들 먹고살기 바쁘니 그것도 어디 쉽나요.
 

“가정 형편 따라 편의점 가는 횟수 달라져”

코로나19 이후 청소년의 편의점 음식 섭취율.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코로나19 이후 청소년의 편의점 음식 섭취율.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한 번은 내가 너무 걱정돼서 담임선생님께 전화를 드렸어요. 그랬더니 우리 손주 녀석만 이런 게 아니더라고요. 요즘 애들이 모두 패스트푸드나 편의점 음식을 너무 좋아한다는 겁니다. 어떤 아이는 10㎏이 찌기도 했다고 말씀하시더라고요. 그런데 그게 가정 형편이 좋은 애들은 편의점엘 가질 않는다는 거예요. 그 말을 듣고 나니 참 마음이 착잡했습니다.
 
건강도 건강이지만 공부도 아주 걱정입니다. 사실 건우한테는 “공부는 하고 싶은 만큼만 해라”고 말하곤 했어요. 남들처럼 학원을 보내는 것도 학습지를 시켜주는 것도 못했으니까요. 코로나가 처음 터졌을 땐 애가 온라인 수업에 안 들어온다고 담임선생님이 전화를 주시더라고요. 수업은 안 듣고 그냥 스마트폰 게임만 했나 봐요. 그래서 스마트폰 없애고 폴더 폰으로 바꿔버렸어요. 그 덕분인지 요즘은 그래도 제법 수업 진도는 따라가는 모양입니다. 뉴스를 보면 온라인 도박이니 게임이니 만화니 정신 사나운데, 그래도 건우는 그런 거에 안 빠진 것만으로 난 고맙지요.
 
코로나19 이후 청소년 도박 상담이 늘었다.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코로나19 이후 청소년 도박 상담이 늘었다.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코로나로 힘든 아이한테 미안해”

코로나가 제발 좀 끝났으면 좋겠습니다. 내가 제일 걱정되는 건 코로나가 끝나도 지금 습관이 계속되면 어쩌나 싶은 건데. 그래도 학교라도 가야 우리 같은 집 애들은 조금이라도 더 보살펴주는 손길을 받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코로나가 우리처럼 어려운 사람들한테는 정말 힘드네요. 코로나 같은 역병 때문에 우리 건우도 힘들고 공부도 그렇고, 건우를 보면 정말 미안한 마음뿐입니다.
 
특별취재팀=김지아·성지원·정진호·김정민·정희윤 기자 kim.jia@joongang.co.kr
 
 
중앙일보 기획 ‘코로나가 감염시킨 교실’. 김종훈 인턴

중앙일보 기획 ‘코로나가 감염시킨 교실’. 김종훈 인턴

① 학교 안간 고3, 2등급→4등급으로 ‘뚝’…“1년만 일찍 태어날 걸”
② 급식실 문 닫자 10살은 62kg 됐다…편의점으로 몰린 아이들
③ 문 닫은 학교 그 후…535만개 각자의 교실이 생겼다
④ “AI 선생님 1년에 166만원”…인공지능이 교육격차 좁혀줄까
  
◇본 기획물은 언론진흥기금의 지원을 받았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