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 사상최대 실적 금융권 “곳간 넉넉할 때 명퇴 늘리자”

연말을 맞아 은행들이 본격적인 감원 작업에 들어갔다. 일부 금융지주사가 지난 3분기 ‘분기 순이익 1조 시대’를 열었을 정도로, 금융권 실적은 올해 사상 최대다. 곳간이 넉넉한 지금이 은행으로서는 오히려 대규모 명예퇴직으로 조직을 슬림화할 기회가 되고 있다.
 

은행들, 연말 맞아 본격 감원작업
비대면 시대 인력 줄여야 생존

농협 이어 국민·신한·우리 가세
주로 55세 전후 대상…추가금 늘려

농협은행은 지난달 30일까지 명예퇴직 신청을 받았다. 대상은 만 56세 임금피크제 적용 직원과 10년 이상 근무한 만 40세 이상 일반직원이다. 농협은행은 지난해 명예퇴직 신청자 수가 370명이었는데, 올해는 지난해보다 특별퇴직금 지급 조건이 좋아 그 수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4대 금융지주의 올해 순이익 추정치

4대 금융지주의 올해 순이익 추정치

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등 다른 시중은행들도 내년 1월 안으로 명예퇴직 신청을 받는다. 노사 협의를 거쳐 곧 퇴직 신청 관련 공고를 낼 예정이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은행들은 55세 전후 행원들을 내보낼 방침이다. 대다수 은행은 56세부터 임금피크제를 적용한다. 임금피크제 이후 은퇴까지 받게 될 급여와 명퇴로 받게 될 특별퇴직금 사이에서 고연차 행원들의 고민이 깊어질 전망이다.
 
한 은행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명예퇴직 신청자에게 지급되는 특별퇴직금은 임금피크제 적용 후 정년을 채우기까지 사측에서 줘야 하는 임금보다 비싸지만, 비용을 더 쓰더라도 고연차 직원들을 내보내겠다는 것이 회사 입장”이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점포 감소 속도가 빨라진 데다 보직을 뗀 고연차 직원들이 많아지면 조직 활력이 떨어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퇴직자를 늘리기 위해 사측이 예년보다 더 좋은 조건을 제시할 가능성도 있다. 실제 대형 은행 중 가장 먼저 명퇴 신청을 받은 농협은행은 임금피크제 적용 대상이 아닌 일반 직원에게는 최대 월평균 임금의 39개월 치를 지급할 계획이다. 지난해 명예퇴직 당시(28개월) 보다 약 1년 치 월급을 더 주겠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임금피크제 적용 대상이 아닌 50대 초반 행원들도 대거 명예퇴직을 신청할 수 있다고 업계 관계자들은 전망한다. 특별퇴직금에 매기는 세금이 근로소득세에 비해 싸다는 점, 목돈으로 새로운 일을 시작할 수 있다는 점도 명예퇴직 동기가 된다.
 
최근 몇 년간 은행 직원 수는 지속해서 줄어들고 있다. 신한·국민·하나·우리·SC제일·한국씨티 등 6개 시중은행 직원 규모는 2016년 총 7만4106명에서 2017년 6만9830명, 2018년 6만7581명으로 하락세를 그리고 있다. 지난해의 경우 6만7781명으로 소폭 늘었지만 비정규직의 증가에 기인한 측면이 크다.
 
신규 채용도 축소하는 추세다. 올해 신한·국민·우리·하나·농협·기업 등 6대 은행에 새로 입사한 인원은 2000명가량으로 지난해(2779명)보다 30% 정도 줄었다. 은행 관계자들은 인건비 절감은 장기적으로 생존의 문제라고 말한다. 카카오뱅크 등 인터넷은행들이 급부상하고 비대면 모바일뱅킹이 대세가 되면서 점포와 인력 감축은 피할 수 없는 숙제가 됐다.
 
홍지유 기자 hong.jiy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