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OECD, 올 한국 성장률 -1.1% 전망…두달새 0.1%P 낮췄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을 -1.1%로 전망했다. 지난 9월의 예상치(-1.0%)보다 0.1%포인트 낮은 수치다. 코로나19 3차 유행에 따른 경제적 충격을 반영한 결과다. OECD는 1일 이런 내용의 ‘경제 전망 보고서’를 발표했다. 한국의 내년 성장률(2.8%)도 기존 전망치(3.1%)보다 0.3%포인트 낮춰 잡았다.
 

코로나19 3차 유행 여파 반영
내년도 기존보다 떨어진 2.8%
“서비스업 등 일자리 급감 문제”

지난달 한국에 코로나19의 재확산이 시작됐지만 정부의 방역 대응 효과로 성장률의 급격한 하락은 막아냈다는 게 OECD의 평가다. 다만 올해 내내 이어진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서비스업 등을 중심으로 일자리가 급감한 것은 문제로 지적했다. 특히 지난달 다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학교와 음식점 등 대면 활동에 추가 제약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했다.
 
주요 기관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주요 기관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관련기사

OECD 전망치는 지난주 한국은행이 내놓은 성장률 전망치(-1.1%)와 같다. 그러나 전망의 방향은 엇갈린다. 한국은행은 기존 전망치(-1.3%)보다 0.2% 상향 조정했지만 OECD는 전망치를 내렸다. OECD는 “세계 경제 회복,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 완화,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체결 등은 수출 등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겠지만 여전히 불확실성은 상당히 높다”고 설명했다.
 
OECD는 정부의 확장적 재정정책과 반도체를 중심으로 한 수출 회복이 2021~22년 성장률 회복에 기여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백신·치료제가 널리 보급되기 전까지는 검사·추적 여력과 방역용품 재고를 확보하는 등의 노력을 지속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또한 취약 계층에 집중한 정부의 재정지원과 함께 세제 혜택 연장도 제언했다. 한국판 뉴딜의 디지털·그린 분야와 인재 훈련, 기업 구조조정 등에 투자할 필요도 있다고 덧붙였다.
 
기획재정부는 한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가 OECD 회원국 중 1위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기재부 관계자는 “OECD가 한국을 회원국 중 올해 국내총생산(GDP) 위축이 가장 작은 국가라고 명시적으로 언급했다”고 말했다.
 
올해 세계 경제는 4.2% 역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9월 전망(-4.5%)보다 0.3%포인트 높다. 내년 하반기부터 코로나19 백신·치료제가 전 세계에 보급된다는 가정을 바탕으로 상향 조정한 것이다.  
 
주요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도 조금씩 높여 잡았다. 미국(-3.7%)과 유로존(-7.5%) 모두 각각 0.1%포인트와 0.4%포인트씩 전망치를 올렸다. OECD 회원국은 아니지만 전 세계 주요국 중 올해 유일하게 플러스 성장을 기록할 중국의 성장률은 기존의 1.8%를 유지했다.
 
세종=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