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수조사 확대, 일단 멈춤…천안·아산 코로나 차단 총력

“12월 한 달 동안 시민에게 ‘일단 멈춤’을 제안한다. 확진자 거주지 정보를 동(洞) 단위까지 공개하고 있다.”
 

확진자 거주지 동 단위까지 공개
천안시장 “시민 방역권 중요”

충남지역에서 확진자가 가장 많이 나오고 있는 천안·아산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내놓은 대책이다.
 
오세현 아산시장은 지난달 29일 브리핑을 열고 12월 한 달 동안 ‘일단 멈춤’을 제안했다. 오 시장은 “현재 지역사회 감염은 증가 속도가 매우 빠르고 그 규모와 폭이 커서 방역의 고삐를 당겨야 할 시점”이라며 “한 달 동안 생활 속 거리두기를 꼭 실천하고 모임과 외출, 이동과 만남 등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산에서는 1일까지 확진자 148명이 나왔다. 이달 들어서만 79명이 감염되는 등 최근 두 달간 전체 확진자의 60% 이상이 발생했다. 이와 함께 아산시와 천안시는 확진자 거주지 정보를 동 단위까지 공개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지난 10월 7일부터 읍·면·동 단위 이하 정보는 공개하지 말 것을 권고했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확진자의 개인정보 못지않게 시민의 방역권도 중요하다”며 “확산하는 코로나19를 효과적으로 차단하기 위해서는 사생활을 침해하지 않는 범위에서 정보를 최대한 공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천안시는 지난 10월 충남에서 처음으로 요양병원 등 고위험집단시설 내 종사자와 이용자 5000여명을 전수 조사해 확진자 2명을 찾아내기도 했다. 지난 24일부터는 지역 11개 산업단지 내 외국인 근로자 4000명 전원을 검사하고 있다.
 
민·관 협력체계 구축에도 나섰다. 지난달 16일 시의회·교육지원청·의사회 등 각계각층으로 구성된 민·관협력위원회를 만들었다.
 
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