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우려로 살처분된 밍크, '좀비'처럼 흙더미 뚫고나왔다

코로나19 우려로 살처분되는 덴마크 밍크. AFP=연합뉴스

코로나19 우려로 살처분되는 덴마크 밍크. AFP=연합뉴스

덴마크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로 살처분한 밍크를 소독한 뒤 다시 묻기로 했다. 사체가 부패하면서 흙더미를 뚫고 나온 데 따른 조치다. 
 
미국 CNN 방송 등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덴마크 공영 TV 채널 'TV2'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덴마크 당국은 인간에게서 밍크로 옮겨간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변종을 일으킨 뒤 다시 인간으로 전염된 사례 12건을 확인했다. 이에 지난달 초 밍크 전량 살처분이라는 결정을 내렸고 1700만 마리를 덴마크 서부 군사 지역에 매립했다. 
 
하지만 얼마 후 땅 속에 묻혔던 밍크가 표면 위로 솟아올랐다는 '좀비 밍크' 목격담이 이어졌다. 사체가 썩으면서 발생한 가스로 부풀어올라 땅 밖에 밀려나온 것이었다. 
 
이에 당국은 사체를 매립지에서 꺼내 소독한 후 재매장할 계획이다. 일각에선 밍크가 묻힌 장소가 바다·지하수와 가까워 식수가 오염될 수 있다고 우려하면서 살처분 밍크를 소각하는 게 안전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하지만 소각 과정에서 유해 가스 등이 발생할 수 있다는 반발이 나오며 무산됐다. 
 
덴마크에서는 이번 밍크 살처분을 둘러싸고 윤리적 논란 등이 불거지기도 했다. 덴마크는 세계 최대 밍크 모피 제조국으로 1000여곳 농가에서 1500만∼1700만 마리가 사육되고 있다. 모피 산업에 종사하는 인구는 5500명으로 추산된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