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8세 이상만 빌려준다지만…전동킥보드 '안전 구멍' 여전



[앵커]

규제 풀어준 국회, 뒤늦게 새 법안…처리 시간 걸려



열세 살만 넘으면 누구나 전동킥보드를 타게 해 준 국회와 정부의 결정에 대한 문제점을 저희가 여러 차례 전해드렸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정부가 열여덟 살이 넘어야 탈 수 있도록 했지만, 안전 기준은 여전히 허술합니다. 국회에선 뒤늦게 안전 기준을 강화하는 내용의 법안이 잇따라 나오고 있습니다.



송지혜 기자입니다.



[기자]



'킥라니' 도로에서 고라니처럼 불쑥 튀어나오는 킥보드 운전자를 부르는 말입니다.



킥보드와 자동차나 행인이 부딪히는 교통사고도 끊이지 않습니다.



그런데도 정부와 국회가 규제를 완화하면서 10일부터는 13살 이상이면 누구나 킥보드를 탈 수 있게 됐습니다.



우려가 커지자 정부는 공유 킥보드 업체들을 모아 법 시행과 상관없이 6개월 동안은 성년인 만 18세 이상에게만 킥보드를 빌려준다는 약속을 받았습니다.



원동기 면허를 가진 16세, 17세도 포함입니다.



그러나 음주운전을 하거나 안전모를 안 쓰고, 두 명이서 타는 경우 등엔 단속과 계도를 강화하겠단 것 외에 뾰족한 대안이 없습니다.



국회에선 뒤늦게 이런 안전기준을 의무화하는 법안이 잇따라 발의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들 안건은 아직 행정안전위원회 문턱을 넘지 못해 오는 10일 전에 규제를 강화하긴 어려워 보입니다.



[이윤호/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 안전정책본부장 : 아무리 빨리 (새 법이) 시행된다고 해도 전동킥보드로 발생할 수 있는 여러 가지 교통사고들의 사각지대가 반드시 존재할 수밖에 없고…]



시민단체들은 완화된 규제 때문에 킥보드 사고가 늘지 않도록 국회가 규제 강화 법안 서둘러 처리해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영상디자인 : 배윤주)

JTBC 핫클릭

면허 없는 중학생도 '전동킥보드'…거꾸로 가는 안전규제 "전동 킥보드? 그게 뭔데요?"…국회의원도 모르는 '규제완화법' '킥보드' 결함에도 사고 책임은 무조건 고객이? 약관 시정 '전동킥보드 뺑소니'에 가중처벌…음주 단속 대상 포함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