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코로나 패닉'…"올림픽 추가비용, 코로나에 쓰라"



[앵커]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는 일본에선 병상이 점점 꽉 차면서 중국 우한처럼 코로나 병동을 짓기 시작했습니다. 또, 의료 인력이 부족해지면서 암 병동도 폐쇄했습니다. 올림픽을 하는 데 추가로 들어가는 3조 원을 차라리 코로나19 대책에 쓰라는 비판도 나옵니다.



윤설영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폭 32미터짜리 대형 올림픽 마크가 도쿄만에 다시 등장했습니다.



내년 7월 올림픽을 앞두고 페인트칠을 새로 해 돌아온 겁니다.



하지만 올림픽 개최에는 총 3천억 엔, 우리 돈으로 3조 원 이상의 비용이 추가로 들어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의료계에선 차라리 그 비용을 코로나19 대책에 써달라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일본에선 거의 한 달째 하루 천명 넘는 확진자가 나오고 있습니다.



중증환자도 역대 최대치로 일부 지역에선 병상이용률이 70%를 넘고 있습니다.



도쿄 인근 사이타마현에선 코로나19 환자를 수용할 별도 병동을 짓기 시작했습니다.



오사카시의 한 병원은 의료인력 부족으로 암 환자 전용 병동을 일시 폐쇄했습니다.



[니시무라 야스토시/코로나 담당 장관 : 이미 영업시간 단축 등의 조치가 각지에서 취해지고 있지만 이런 상황이 계속되면 더 강한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정부는 코로나19 환자 수가 가장 많은 도쿄를 여행 장려를 위한 고 투 캠페인에서 빼는 것도 주저하고 있습니다.



집권 자민당에선 고 투 캠페인을 내년 5월까지 연장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석헌)

JTBC 핫클릭

일본 닷새째 확진자 2천명 넘어…영국·프랑스 '봉쇄' 효과 중 선수단 '방호복 무장' 일본 입국…양국 해석 정반대 일본 도쿄 하루 신규 확진 최다 기록…경보 '최고수준' 상향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