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야구 SK 내야수 김성현, 2021 FA 1호 계약

김성현이 1일 원소속구단 SK 와이번스와 2+1년 11억원에 FA 계약을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SK 와이번스]

김성현이 1일 원소속구단 SK 와이번스와 2+1년 11억원에 FA 계약을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SK 와이번스]

SK 와이번스 내야수 김성현(33)이 2021년 1호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했다.
 

2+1년 최대 11억원에 잔류

SK는 "김성현과 2+1년 최대 11억원에 계약했다. 세부 조건은 계약금 2억원, 2021년 연봉 2억5000만원, 2022년 2억원, 2023년 1억5000만원, 옵션 총액 3억원이다"라고 1일 밝혔다. 2006년 SK에 입단한 김성현은 13시즌 동안 1140경기에 출전해 통산 타율 0.276, 876안타, 329타점, 423득점을 기록했다. 이번에 처음 FA 자격을 얻었고, 잔류를 결정했다.
 
SK는 "팀을 위해 헌신한 김성현과 가장 먼저 FA 협상을 했다. 선수 또한 팀에 대한 애정을 보이며 긍정적으로 협상에 임했다. 김성현이 유격수와 2루수에서 다양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고 판단해 FA 계약을 했다"고 전했다.
 
김성현과 류선규 SK 단장(오른쪽), 왼쪽은 김성현의 에이전시인 브랜뉴 김현수 대표이사. [사진 SK 와이번스]

김성현과 류선규 SK 단장(오른쪽), 왼쪽은 김성현의 에이전시인 브랜뉴 김현수 대표이사. [사진 SK 와이번스]

김성현은 "계약 전부터 구단에서 신경을 많이 써줬다. FA 체결식도 열어주고, 2021년 FA 1호 계약이라는 자부심도 심어 주셨다. 다른 팀은 생각하지 않았다. 좋은 코칭스태프와 선수, 프런트와 함께 뛸 수 있어서 기쁘다. FA 계약을 마무리한 만큼 내년 시즌 팀이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비시즌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