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군포아파트 불…불길 치솟은 창가에 '기적의 사다리' 왔다[영상]

1일 오후 4시 37분쯤 경기도 군포시 산본동의 15층짜리 아파트 12층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4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 6명이 경상을 입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1일 오후 4시 37분쯤 경기도 군포시 산본동의 15층짜리 아파트 12층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4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 6명이 경상을 입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1일 오후 경기도 군포시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4명이 숨지고 7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이날 경기도소방재난본부와 군포경찰서 등에 따르면 오후 4시 37분쯤 군포시 산본동의 한 15층 아파트 12층에서 불이 났다. 
 

주민들 "사다리차 기사가 구조"

소방당국은 불이 나자 소방관 등 인력 105명과 펌프차와 고가굴절 사다리 차량 등 장비 43대를 동원, 화재 발생 30여 분 만인 오후 5시 11분쯤 불을 껐다.
 
그러나 이 불로 남성 2명과 여성 2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을 입었다. 이 아파트 주민 6명도 연기 등을 마시는 등 다쳤다. 화재를 목격한 한 주민은 "12층에서 '펑'하는 폭발음과 함께 불길이 치솟았다"고 말했다.
 
당시 현장을 목격했던 주민 A씨는 “삽시간에 불이 이웃집까지 번졌는데, 인테리어 공사를 위해 왔던 사다리차 기사가 사다리차로 주민 3명을 구출했다”고 전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이날 아파트 창틀 공사를 위해 왔던 20대 청년이 본인이 사다리차를 이용해 성인 한명과 어린이 2명을 구조했다.
 
사망자 2명은 불이 난 12층에서 지상으로 추락해 숨졌고 다른 2명은 옥상 계단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들 사망자 중에는 인테리어 업체 30대 직원 2명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1명은 태국 국적 근로자다. 다른 사망자 2명은 이 아파트에 사는 30대, 50대 주민이다. 중상자 1명도 옥상 계단참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이들이 옥상 계단참에서 발견된 만큼 옥상 출입문이 잠겨있었는 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경상을 입은 6명은 아파트 13층(3명)과 15층(3명) 내부에서 발견됐다. 부상자들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1일 오후 4시 37분쯤 경기도 군포시 산본동의 15층짜리 아파트 12층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4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 6명이 경상을 입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1일 오후 4시 37분쯤 경기도 군포시 산본동의 15층짜리 아파트 12층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4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 6명이 경상을 입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인테리어 공사 진행, 난로·우레판폼 등 발견돼

이 아파트는 25층과 15층 건물 등 18개 동으로 구성됐다. 불이 난 이 아파트는 15층으로 건물 12층에선 며칠 전부터 인테리어 공사를 진행하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도 오전부터 내부 창문 창틀 교체 작업 등을 진행하고 있었다고 한다. 오전에는 5명이 작업을 했지만 일부 직원은 철수하면서 사고 당시엔 일부만 남았다고 한다. 
 
현장에선 전기난로와 우레탄폼 스프레이 통 등이 발견됐다. 경찰은 현장에서 작업하던 인부 수와 이들이 어떤 작업을 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소방 관계자는 "현장에서 전기난로 등이 발견됐다"며 "하지만 아직 난로가 화재의 원인이라고 단정 지을 순 없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도 "현장에서 우레탄폼 스프레이 통 10여개가 발견됐는데 이 스프레이 통에 불이 붙으면서 폭발이 난 것 같다"며 "우레탄폼 등이 화재 원인인지는 조사를 해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 
 
불은 크지 않았지만, 그을음과 연기가 위로 올라오면서 위층 등을 덮쳐 인명 피해가 늘었다. 사망자 2명과 중상자 1명, 경상을 입은 6명도 모두 옥상 계단참 등 불이 난 곳보다 위에 있었는데 연기를 흡입해 피해를 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들이 왜 신속히 대피하지 못했는지도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자세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2일 오전 10시 30분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 관계기관과 화재 현장을 합동 감식할 예정이다.  
군표=최모란·채혜선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