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일 400∼500명대 확진…전국 중환자 병상 '포화'



[앵커]

5시 정치부회의 #청와대 발제



오늘(1일)부터 수도권 지역에 강화된 거리두기 2단계가 적용됩니다. 연일 400~500명대를 넘나드는 3차 유행 확산세를 조기에 차단하기 위해서인데요. 위·중증 환자도 급증하면서 전국 코로나 중환자 전담 병상도 포화상태에 이르렀습니다. 코로나 관련 소식을 신혜원 반장이 정리해봤습니다.



[기자]



12월입니다. 믿어지십니까? 도대체 어느새, 뭘 했다고 12월인지. 얼마 전 한 지인이 통화를 하면서 "전부 다 나이 한 살씩 빼주거나 내년에 2020년 다시 시작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우스갯소리를 하던데요. 아마도 2020년은 먼 훗날 역사책에 '코로나로 시작해 코로나로 끝난 해'라고 기록될 것 같습니다. 그나마 좀 기뻤던 일이라고 한다면, 이걸 꼽겠습니다.



[국장 속보 하나 더 있는데요. (뭐가 있어요?) 짧게 전하면 JTBC 보도국에 근무하는 조익신 기자가 (조익신 기자 많이 듣던 이름인데) 조익신 기자가 내일 결혼을 해서 앞으로 백년해로 행복하게 잘 살 예정이라는 속보가 들어왔습니다.]

[국장 너무 모르는 것처럼 말씀하시면 어떡해요.]

[아니 빨리 끝내야 돼서…]

[JTBC 보도국의 경사입니다. (아 그래요? 결혼 축하해요.)]



JTBC 보도국의 경사, 조 반장이 새신랑이 됐죠. 이제 부디 심적 안정을 찾아 후배들에게 더 잘해주리라 기대해봅니다. 다시 한번 축하드리고요.



슬프게도 지금 드는 예감은 남아있는 12월에도 꼼짝없이 코로나 발제를 해야 할 것 같다는 겁니다. 확산세가 좀 잠잠해져야 청와대 얘기도 하고, 정책 얘기도 하고 할 텐데 "1주 내지 2주 후에 단순 계산을 해보면 많게는 700~1000명까지도 환자가 발생할 수 있는 그런 수치입니다." 그러니까, 확진자 1명이 감염시키는 환자 수인 '감염재생산지수'가 1.5 안팎을 유지하는 한 유행의 크기는 계속 커진다는 겁니다.



[강도태/보건복지부 2차관 : 확진자 수가 6일째 400~500명대로 좀처럼 진정되지 않고 있습니다. 김장 모임, 선후배 동창 모임 등 다양한 가족, 지인 모임과 댄스, 에어로빅 등 생활 속 연쇄 감염이 전국적 유행을 이끌고 있습니다. 코로나19가 우리 턱밑까지 와 있는 긴급한 상황입니다.]



신규 확진자 수가 사흘째 400명대입니다. 하루 새 451명이 늘어 누적 확진자도 3만5천 명을 바라보게 됐습니다. 국내 지역 발생이 절대다수, 420명이고요. 서울 153명을 포함해 수도권이 255명, 전체 지역 발생의 60.7%를 차지했습니다. 비수도권의 경우 부산과 충북이 각 31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광주 22명, 충남 16명 순인데요.



열흘 전 확진자 현황과 비교하면 일단 수도권은 여전히 많고요. 대신 비수도권 발생이 강원과 광주 전남에서 부산, 충북 지역으로 더 쏠렸다는 게 눈에 들어옵니다. 특히 부산에선 150명 가까운 확진자가 쏟아진 '장구 교실'발 집단감염에 더해 영남대 음대와 부산 연제구 소재 종교시설 관련 집단발병이 새로 확인됐습니다. 부산시는 아예 자체적으로 거리두기 3단계에 준하는 조치에 돌입했습니다.



[변성완/부산시장 권한대행 (어제 / 화면출처: 유튜브 '붓싼뉴스-부산광역시 공식 유튜브 채널') : 부산 시민 여러분, 2021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3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부산 시민 스스로 72시간 동안 코로나19 봉쇄를 위해 모두가 함께하는 시민 행동이 절실히 필요합니다. 앞으로의 72시간을 어떻게 버텨내는가에 따라서 우리 아이들의 미래, 부산의 미래가 달라질 수 있습니다.]



부산시가 확보한 병상은 209개인데, 근 일주일간 225명의 확진자가 쏟아졌죠. 당연히 포화상태입니다. 어제는 대구시에 병상 협조를 요청해 경증 확진자 20명을 대구동산병원으로 이송하기도 했는데요. 중환자 병상 부족은 전국적으로 심각합니다. 중수본이 지정한 중환자 전담 병상의 경우 전북, 전남, 경북에는 현재 입원 가능한 병상이 하나도 없고요. 수도권에서는 서울에 7개, 인천과 경기에 각각 10개 남짓한 병상이 남아있을 뿐입니다.



수도권에선 벌써 며칠 사이에 '1단계'에서 '1.5단계', '2단계'에서 '2단계+α'까지 변화가 많습니다. 오늘부터 2단계+α인데요. 대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한 사우나와 한증막, 그리고 아파트 내 카페나 헬스장은 운영이 전면 중단됩니다. 줌바와 에어로빅, GX 같은 실내운동도 금지. 연말을 맞아 예약이 몰리고 있는 호텔과 파티룸, 게스트하우스 파티도 금지합니다.



일각에선 이미 전국적으로 2.5단계 기준을 넘었는데 2+α는 말장난이다, 뒷북 조치다라는 비판도 있습니다. 경제적 여파를 고려해야 하지만, 애초에 그럼 지키지도 않을 기준은 왜 정했냐 하는 지적이죠. 또 일부 자영업자들은 '이런 식으로 할 거면 차라리 문을 닫는 게 낫다'고 호소합니다. 사람이 올 수 없게 만들어 놓고 자영업자들이 모든 책임을 지도록 했단 겁니다.



[자영업자 (지난달 23일) : (2단계 왔을 때 좀 어떠셨어요? 매출이라든가, 영업이라든가) 많이 힘들었죠. 모든 예약 같은 것도 다 취소됐고. (저녁 영업은 아예 못하신 거예요?) 못한 거죠. 정부에서 하라고 하니까 하는 거긴 하지만 고깃집에서 저녁 장사를 안 하면 음…그냥 뭐 목숨 끊으라는 것밖에는 안 되지 않나? 다 준비해놓고 손님 올 걸 기대하고 버리고 그거에 마음, 그 자영업자 사장으로서는 더 힘들잖아요. 차라리 저는 정부에서 세금이고 가게세고 다 스톱시키고 올 한 달 솔직히 일주일 문 닫는 게 더 낫다고 생각을 하는 거예요.]



최근 다정회 끝까지 보신 분들은 왠지 낯이 익은 얼굴이죠. "이번에 취재 잘하는 후배들도 영입했어요. (지금 제 이야기 하시는 거죠?)" 바로 이 기자가 저 기자고요. 다음 주에 만날 수 있습니다. 다시 돌아가서, 워낙 거리두기 단계가 급박하게 전환되는 데다 세부지침, 대상도 달라지는 터라 영업주 입장에선 "차라리 문을 닫고 싶은 심정"이란 이야기였습니다. 안타까운데요.



문재인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코로나 재확산으로 경제와 민생이 다시 어려워지지 않을까 우려가 크다"며 "결국 방역과 경제,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기 위해 총력을 다하는 길 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경제 반등 흐름이 힘있게 이어지고, 경제심리지수도 코로나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고 강조했는데요. 특히 주식시장을 예로 들면서 코스피 최고기록, 올해 저점 대비 상승률도 G20 국가 중 최고 수준이라고 말했습니다.



[국무회의 : 특히 의미 있는 것은 개인 투자자들이 주식시장을 떠받치는 힘이 되었다는 점입니다. 경기 반등의 추세를 얼마 안 남은 연말까지 이어나간다면 내년 상반기부터 우리 경제는 코로나의 충격을 회복하고, 정상궤도로 진입할 수 있으리라 기대합니다.]



오늘 청와대 발제 이렇게 정리합니다. < 수도권 '2단계+α'…코로나 병상 포화상태 >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