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국민의힘 초선 시위 현장 방문 "현 정부는 불통의 상징"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릴레이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국민의힘 초선의원들과 문재인 대통령의 응답을 촉구하고 있다. 왼쪽부터 국민의당 최연숙, 국민의힘 김형동, 안 대표, 국민의힘 이영, 강민국, 황보승희 의원. 오종택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릴레이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국민의힘 초선의원들과 문재인 대통령의 응답을 촉구하고 있다. 왼쪽부터 국민의당 최연숙, 국민의힘 김형동, 안 대표, 국민의힘 이영, 강민국, 황보승희 의원. 오종택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일 국민의힘 초선들의 청와대 앞 릴레이 1인 시위 현장을 방문해 "이 정부는 불통의 상징"이라며 "어디에 있든 힘을 보태겠다"고 격려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시위 중인 강민국, 김형동, 이영, 황보승희 의원과 만나 "고생이 많다. 이렇게까지 청와대 앞에 오셔야 하는 상황이 안타깝다"고 했다.
 
안 대표는 "여기 계신 한 분 한 분이 국민을 대표하지 않나"라며 "국민들의 생각을 전달하려고 한 건데 그것을 거부한다는 것은 국민 말을 듣지 않겠다는 의사 표시다. 정말 말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에 황보승희 의원은 "이 마음을 문재인 대통령이 일부러 찾아서라도 읽고 국민을 대하는 마음으로 답변을 성실히 하셔야 하는데 대통령 스스로 입과 눈을 막는지, 측근이 눈과 귀 막는지 답답한 따름"이라고 토로했다.
 
강민국 의원도 "국민이 원하면 광화문 광장에서 대화하겠다던 대통령께서 청와대 분수대 앞도 안 나오는 불통"이라고 했다.
 
안 대표는 격려 방문 후 기자들과 만나 "국정 운영이 너무 상식과 원칙에서 벗어나 있다"며 "이게 법치고 민주주의인가. 그렇다고 민생문제를 제대로 해결하고 있나. 부동산 문제로 얼마나 많은 사람이고통받고 밤잠을 못 이루는지 대통령이 아시는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