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대-NH농협, ‘인공지능활용’ 교육과정 수료식 열려

 
 
국민대학교(총장 임홍재) 경영대학원에서 진행된 NH농협은행 ‘인공지능활용 과정’ 수료식이 11월 30일(월)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 날 행사에는 국민대 조윤호 경영대학원장을 비롯한 교수진과 NH농협은행 이상래 부행장을 포함한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선도하는 NH농협의 디지털인재 육성을 위한 산학협력의 일환으로 이루어진 이번 교육에서는 인공지능 역량 강화를 위해 파이썬 프로그래밍, 머신러닝, 딥러닝, RPA 등에 대한 이론적 교육과 GPU 24개를 갖춘 딥러닝 서버 2대를 사용하여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실제 구현하는 실습활동이 8주에 걸쳐 이루어졌다. 이를 통해 교육생들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인공지능 활용 방안을 보다 심도있게 이해할 수 있었다.
 
이상래 NH농협은행 디지털금융부문 부행장은 이날 수료식에서 “향후 기업의 경쟁력은 얼마나 많은 양질의 데이터를 보유하여 이를 효과적으로 활용하고 있는지에 달려 있으며, 이는 개인의 경쟁력 평가도 마찬가지일 것”라고 강조하며 “이번 교육과정을 통해 습득한 지식을 현장에서 효과적으로 활용하여 농협과 개인의 발전에 도움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자”고 밝혔다.
 
조윤호 국민대 경영대학원장은 축사에서 “코로나 상황에서도 적극적으로 교육에 임한 교육생들에게 감사하다”며 “인공지능에 대한 기대가 많은 반면 한계도 있는 기술이기 때문에 이번 교육을 인공지능 기술의 장점과 한계점을 현업에서 깊게 고민하는 첫걸음의 의미로 받아들여 주었으면 하는 바람”라고 말했다.
 
이번 교육과정을 위탁받아 진행한 국민대는 국내 최초로 학부(빅데이터경영통계전공), 일반대학원 석·박사(데이터사이언스학과), MBA(AI빅데이터MBA전공) 등 모든 학위과정에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 교육체계를 갖추고 있으며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우리나라 인공지능 교육을 선도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