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돌아온 검찰총장 윤석열 "헌법정신·법치 지키겠다" [영상]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총장직에 복귀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헌법정신과 법치주의 수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5시 15분쯤 대검찰청에 출근하며 "업무에 빨리 복귀할 수 있도록 신속한 결정을 내려준 사법부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구성원보다도 모든 분들에게 대한민국 공직자로서 헌법정신과 법치주의 수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이날 '출근해서 어떤 업무를 할 건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윤 총장은 "가서 봐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또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한 말씀 한다면"이라고 묻자 윤 총장은 답하지 않은 채 대검으로 들어갔다.
 
윤 총장의 출근은 직무배제 조처가 내려진 지난달 24일 이후 7일 만이다. 당시 추 장관은 '재판부 사찰' 등 6가지 혐의를 지적하며 윤 총장을 직무에서 배제하고 징계를 청구했다. 
 
이에 윤 총장은 혐의가 사실과 다르고, 감찰 과정에서 소명 기회를 얻지 못했다며 하루 뒤인 지난달 25일 집행정지 신청을 했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4시 30분쯤 서울행정법원 행정4부(재판장 조미연)가 윤 총장에 대한 집행정지 명령 효력 임시 중단 결정을 내리자 즉각 업무에 복귀했다.
 
한편 이날 윤 총장의 출근길에는 그의 복귀를 환영하는 꽃바구니가 포착돼 이목을 끌었다. 윤 총장의 지지자가 보낸 꽃바구니에는 "직무복귀를 축하드립니다. 대한민국 국민 일동"이라는 문구가 적힌 종이가 함께 놓여져 있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오후 복귀한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 앞에 꽃바구니가 등장했다. [독자 제공]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오후 복귀한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 앞에 꽃바구니가 등장했다. [독자 제공]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