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상호 "윤석열, 대선후보 되기 위해 총장직 이용 의구심"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이미 윤석열 검찰총장은 야당의 잠재적 대선 후보"라며 "야당의 잠재적 대선 후보가 되기 위해 현 정권의 검찰총장직을 이용하고 있다는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많은 언론은 이미 윤 총장을 야당의 대선 후보로 가정해서 여론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정권과의 갈등을 더 높이기 위해 고의로 월성 원전을 건드렸다는 확신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윤 총장의 징계 및 거취 문제로 나라가 시끄럽다. 우리 당 일각에서 윤 총장의 사퇴를 주장하던 때도 나는 추미애 장관과 윤 총장이 만나 대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통령이 임명한 장관과 총장이 갈등을 노출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고 대통령에게 누가 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이제는 윤 총장이 결단해야 할 때"라며 "윤 총장이 국회 답변에서 퇴임 후 정치 참여의 개연성을 열어놓았기 때문이다. 이제 그는 더이상 정치적 중립을 운운할 수 없다. 정상적인 직무를 수행할 수도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이 상태를 방치하면 할수록 검찰은 더욱더 흔들릴 수밖에 없다. 검사들은 검찰의 독립성을 위해 싸운다고 하지만 결과적으로는 야당의 잠재적 대선 후보를 지원하는 것임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이 진정으로 검찰을 사랑한다면 이제 내려놓아야 한다. 이 갈등과 혼란을 장기적으로 끌고 나간다고 해서 무슨 해결책이 있을 수 있을까"라고 덧붙였다.
 
사진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사진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