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태현 선수협 사무총장, 판공비 관련 의혹 입장 표명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선수협) 김태현 사무총장이 판공비 관련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선수협은 1일 보도자료를 통해 선수협 판공비 현금 지급 및 법인카드 개인 사용 의혹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김 총장은 "2020년 4월경 법인카드로 제공되던 판공비를 현금으로 지급해달라는 신청한 것이 사실이다. '법인카드 대신 현금 사용이 가능하지 않나'라고 단순하게 생각했고, 무지함에서 비롯되었다. 현금 사용 기간 동안 불필요하게 발생된 세금 부분에 대해 복구를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하진 않았지만, 사용부분을 살핀 뒤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된 비용 발견 시 원상복귀를 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총장은 "저의 무지와 무책임속에 비롯된 불미스러운 상황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발견된 금전적 손실에 대해서는 책임지고 물러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