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션, 컴패션 버츄얼 런 '원더슈즈'로 1억 1900여만원 기부

YG엔터테인먼트 제공

YG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션이 기부 마라톤을 통해 전 세계 가난 속 어린이들에게 1억 1900여만 원을 기부했다.
 
션은 한국컴패션과 함께 지난달 7일부터 11일까지 5일간 진행된 2020 컴패션 버츄얼 런 '원더슈즈'를 통해 모인 참가비 총 1억 1900여만 원을 국제어린이양육기구 한국컴패션에 전달했다.
 
이 후원금은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전 세계 어린이들에게 필요한 긴급 재난구호 물품 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그는 이번 ‘원더슈즈’를 통해 1대1 어린이 결연을 신청한 ‘스페셜 러너’ 100명 중에 30여 명과는 지난달 8일 서울 이촌 한강공원을 함께 달리며 의미를 더하기도 했다.
 
션은 “코로나19로 모두 힘든 시기에 전 세계 가난 속 어린이들을 위해 마음을 모아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원더슈즈'는 달리기를 통해 전 세계 가난으로 고통받는 어린이들을 돕는 기부 마라톤으로 지난해에 이어 2회째를 맞았다. 올해 ‘원더슈즈’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버츄얼런(비대면 가상 마라톤 대회)으로 열렸다. 이번 ‘원더슈즈’에 신청한 2563명의 참가자들은 정해진 기간 동안 자신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달리며 레이스에 동참했다.
 
션은 ‘착한 러닝’으로 끊임없는 기부 문화에 앞장서고 있다. 그는 올해 6월에도 코로나19 재난구호 기금 마련을 위한 버츄얼 기부런을 통해 5500여만 원의 후원금을 컴패션에 기부했고, 지난해 ‘원더슈즈’로 모인 1100여만 원은 케냐 어린이들을 위한 신발 선물금으로 사용됐다. 올해 8월15일 광복절에는 81.5km를 달리고 모금된 금액 3억1900만원을 독립유공자 후손분들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서 기부했다.
 
한편 션·정혜영 부부는 현재 전 세계 400명이 넘는 어린이들을 후원하고 있다. 한국컴패션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두 사람은 ‘메이드 인 헤븐’ 바자회를 비롯해 다양한 공연과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다. 내년에는 국내 최초 루게릭요양병원 착공을 준비하고 있다. 지금까지 기부금은 약 55억원에 이른다.
김연지 기자 kim.yeonji@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