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크래프톤, 펍지와 통합 법인 공식 출범

크래프톤이 통합한 자회사들.

크래프톤이 통합한 자회사들.

크래프톤이 1일 펍지주식회사와 통합, 하나의 법인으로 출범했다.  

 
크래프톤은 펍지주식회사, 펍지랩스, 펍지웍스를 흡수합병했다. 독립스튜디오의 변화도 생겨  피닉스와 딜루젼스튜디오가 합쳐져 라이징윙스가 탄생했다.  
 
크래프톤의 독립스튜디오는 PUBG 스튜디오, 블루홀스튜디오, 라이징윙스, 스트라이킹 디스턴스 스튜디오로 총 4개이다.
 
PUBG 스튜디오는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PUBG)’의 지식재산권을 활용한 차기작 개발과 이스포츠 및 엔터테인먼트 분야로의 사업 확장을 진행하고 있다.
 
블루홀스튜디오는 ‘테라’ ‘엘리온’ 등의 PC MMORPG의 제작을 맡고 있다. 카카오게임즈가 서비스를 맡은 ‘엘리온’은 10일 국내 출시될 예정이다.
 
새롭게 출범하는 라이징윙스는 캐주얼, 미드코어 중심의 모바일게임 제작 스튜디오이다. 라이징윙스는 ‘골프킹 - 월드투어’와 ‘미니골프킹’ 등의 글로벌 서비스를 계속해 나가고 전략, 아케이드, 아웃도어 스포츠 장르의 신작을 2021년 상반기부터 출시할 계획이다.
 
스트라이킹 디스턴스 스튜디오도 ‘PUBG’의 오리지널 세계관을 활용한 새로운 게임을 개발 중이다.
 
크래프톤의 독립스튜디오들은 자체적으로 지속가능한 성장을 할 수 있도록 각자의 장르에서 제작 능력을 갖춰 나간다는 계획이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