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축구의 신' 마라도나와 작별, 추모도 논란도 뜨겁다

디에고 마라도나를 추모하는 내용의 아르헨티나 국기를 흔드는 축구팬. [AFP=연합뉴스]

디에고 마라도나를 추모하는 내용의 아르헨티나 국기를 흔드는 축구팬. [AFP=연합뉴스]

 
‘축구의 신’ 디에고 마라도나가 세상을 떠난 후 여러날이 지났지만, 고인을 추모하는 분위기는 식을 줄 모른다. 갑작스런 죽음의 진실을 밝히기 위한 노력도 함께 이어지고 있다.

아르헨 경찰, 의료과실 확인차 주치의 수사
나폴리 홈 구장-지하철역 명칭 '마라도나'로
메시 등 후배 선수들 추모 세리머니 릴레이

 
아르헨티나 국영 텔람통신은 지난달 30일 “경찰이 마라도나 주치의 레오폴도 루케의 집과 진료실을 압수수색해 의료기록과 컴퓨터, 휴대전화 등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마라도나 사망에 대해 의료적 과실이 있었는지 확인하기 위해서다.
 
마라도나는 지난달 3일 뇌 경막 아래 피가 고이는 증상(경막하혈종)을 치료하기 위해 수술을 받았다. 8일 만에 퇴원해 자택에서 회복에 힘쓰던 중 지난달 25일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이와 관련해 아르헨티나 현지에서는 “퇴원이 지나치게 빨랐을 뿐만 아니라 후속 조치도 미흡했다”며 주치의의 과실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마라도나(오른쪽)가 뇌수술을 받은 직후 주치의 레오폴도 루케와 함께 찍은 사진. [AFP=연합뉴스]

마라도나(오른쪽)가 뇌수술을 받은 직후 주치의 레오폴도 루케와 함께 찍은 사진. [AFP=연합뉴스]

마라도나 주치의 레오폴도 루케의 진료실을 압수수색하는 아르헨티나 경찰. [EPA=연합뉴스]

마라도나 주치의 레오폴도 루케의 진료실을 압수수색하는 아르헨티나 경찰. [EPA=연합뉴스]

 
마라도나의 변호사 마티아스 몰라는 “심장마비가 발생했을 때 주치의와 간호사 모두 자리를 비웠다. 환자를 12시간 이상 방치했다”고 개탄했다. 텔람통신은 "마라도나 자택에 심장 제세동기가 없었고, 쓰러진 직후 구급차가 도착하기까지 30분 이상 걸렸다"고 보도했다.
 
사인을 밝히려는 노력과 별개로, 고인을 기리는 움직임은 꾸준하다. 루이지 데 마지스트리스 나폴리 시장은 1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나폴리 홈구장(스타디오 산 파올로) 인근 지하철역이 2021년 5월에 완공하는데, 역 이름을 ‘모스트라 마라도나’로 정했다”고 밝혔다. 나폴리 구단 또한 홈구장 명칭을 ‘스타디오 산 파올로-디에고 마라도나’로 바꾸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나폴리는 마라도나가 축구 인생의 전성기를 보낸 팀이다. 1984년부터 1991년까지 몸담으며 세리에A(이탈리아 프로 1부리그) 우승(1987ㆍ90)과 유럽축구연맹(UEFA)컵 제패(1989)를 이끌었다.
 
나폴리 홈구장 관중석에 내걸린 마라도나 추모 현수막. [로이터=연합뉴스]

나폴리 홈구장 관중석에 내걸린 마라도나 추모 현수막. [로이터=연합뉴스]

나폴리 홈구장 스타디오 산 파올로에서 마라도나를 추모하는 축구팬들. [EPA=연합뉴스]

나폴리 홈구장 스타디오 산 파올로에서 마라도나를 추모하는 축구팬들. [EPA=연합뉴스]

 
선수들도 골 세리머니를 통해 마라도나를 추모했다. 아르헨티나 대표팀 후배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는 지난달 29일 오사수나전에서 유니폼 상의 속에 감춰 둔 자국 클럽 뉴웰스 올드보이스 유니폼을 드러냈다. 마라도나가 현역 말년을 보낸 팀이자 메시의 친정팀이다. 나폴리 주장 로렌초 인시녜는 지난달 30일 AS로마전에서 나폴리 시절 마라도나의 유니폼을 들어올렸다.  
 
오사수나전에서 골을 넣은 뒤 유니폼 상의를 벗어 마라도나의 옛 소속팀이자 자신의 친정팀 뉴웰드 올드보이스 유니폼을 드러낸 리오넬 메시. [로이터=연합뉴스]

오사수나전에서 골을 넣은 뒤 유니폼 상의를 벗어 마라도나의 옛 소속팀이자 자신의 친정팀 뉴웰드 올드보이스 유니폼을 드러낸 리오넬 메시. [로이터=연합뉴스]

 
AS로마전 득점 직후 마라도나의 나폴리 유니폼을 꺼내들어보이는 나폴리 주장 인시녜. [AP=연합뉴스]

AS로마전 득점 직후 마라도나의 나폴리 유니폼을 꺼내들어보이는 나폴리 주장 인시녜. [AP=연합뉴스]

 
아르헨티나 축구팬들 사이에선 마라도나의 이름과 얼굴을 문신으로 새기는 게 유행이다. 로이터 통신은 1일 마라도나 열성팬 막시밀리아노 페르난도의 사연을 소개하며 “페르난도는 마라도나의 전성기 시절 모습과 등번호 10번을 팔에 새겼다. 마라도나의 팬들은 그의 모든 것에서 특별한 영감을 얻는다”고 보도했다.
 
마라도나의 얼굴과 등번호 10번을 팔에 새긴 아르헨티나 축구팬 마시밀리아노 페르난도. [로이터=연합뉴스]

마라도나의 얼굴과 등번호 10번을 팔에 새긴 아르헨티나 축구팬 마시밀리아노 페르난도. [로이터=연합뉴스]

등에 마라도나의 이름과 등번호 10번을 문신으로 새긴 아르헨티나의 축구팬. [AFP=연합뉴스]

등에 마라도나의 이름과 등번호 10번을 문신으로 새긴 아르헨티나의 축구팬. [AFP=연합뉴스]

 
마라도나가 1986 멕시코월드컵 8강전에서 잉글랜드를 상대로 ‘신의 손’ 골을 넣을 때 입은 유니폼도 경매에 등장했다. 영국 BBC는 지난달 30일 “마라도나가 ‘신의 손’ 논란을 불러일으킨 경기에서 직접 착용한 유니폼이 200만 달러(22억원)에 새 주인을 찾고 있다”고 보도했다. 경매 출품자는 당시 마라도나와 유니폼을 교환한 잉글랜드 전 국가대표 스티브 호지. 그는 2010년 ‘마라도나 유니폼을 가진 남자(the man with Maradona’s shirt)’라는 제목의 책을 내 '축구의 신'과 맞대결한 경험을 소개한 바 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마라도나가 '신의 손' 논란을 불러일으킨 1986 멕시코월드컵 잉글랜드전에서 실제 착용한 유니폼이 경매에 출품됐다. [AP=연합뉴스]

마라도나가 '신의 손' 논란을 불러일으킨 1986 멕시코월드컵 잉글랜드전에서 실제 착용한 유니폼이 경매에 출품됐다. [AP=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