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해전야' 최수영 "유태오 첫로코 파트너 영광, 실제 성격 더 매력적"

배우 최수영-유태오가 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새해전야’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영화 새해전야'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작품으로 12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최수영-유태오가 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새해전야’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영화 새해전야'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작품으로 12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유태오와 최수영이 러블리한 커플의 면모를 뽐냈다.  
 
1일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진행된 영화 '새해전야(홍지영 감독)' 제작보고회에서 유태오는 극중 패럴팀픽 스노우보드 선수를 연기한데 대해 "원래는 스노우보드를 전혀 못 탔다. 영화를 위해 한 달에 3~4번 정도 트레이닝을 따로 받고 촬영에 임했다"고 말했다. 
 
유태오는 최수영과 주변의 편견에 조금씩 흔들리는 오랜 연인으로 호흡 맞췄다. 최수영과 호흡에 대해 유태오는 "난 너무 편했다"며 흡족한 미소를 지었고, 최수영은 "유태오 배우님이 로코처럼 밝은 멜로는 처음이라고 하시더라. 내가 너무 영광이었다"고 진심을 표했다. 
 
이와 함께 최수영은 "이번 작품에서 처음 만나기 전에 태오 오빠 작품을 계속 봤다. 개인적으로 팬이었는데 같이 이야기를 하다 보니 실제 모습은 더 매력이더라"며 "약간 엉뚱하기도 하고 4차원 같기도 한 매력이 있다. 개인적으로 알게 돼 더 좋은 배우다"고 밝혔다. 
 
또 최수영은 이동휘의 중국어를 접한 후 "태오 오빠도 영화에서 다른 외국어를 한다. 독일어를 했는데 진짜 너무 멋있다"고 자랑하듯 치켜 세웠다. 유태오는 섹시한 목소리로 '새해전야'를 독어로 설명, 박경림은 "'레토'가 돌아왔다"며 환호했다. 
 
'새해전야'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영화다.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 결혼전야' 등 작품을 통해 섬세하고 감각적인 연출력을 선보여 온 홍지영 감독의 신작으로 주목받고 있으며, 김강우·유인나·유연석·이연희·이동휘·천두링·염혜란·최수영·유태오까지 대세 배우들의 멀티 캐스팅을 자랑한다. 12월 내 개봉 예정이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