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만추’ 묻자 "자기만족 추미애"…선넘는 충주시 홍보 유튜브

충북 충주시가 최근 공식 유튜브 채널에 업로드한 콘텐트에서 고등학생들을 상대로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는 지적에 휩싸였다. 충주시는 논란이 일자 해당 영상을 삭제하고 사과했다.
 
지난 24일 충주시 유튜브 채널 ‘충TV’에는 채널 운영자인 김선태 홍보팀 주무관이 충주시 내 한 고등학교를 방문해 학생들과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를 패러디하고 출연자들과 인터뷰한 영상을 게시했다.  
 
5분 17초 분량의 해당 영상에서 김 주무관은 학생들의 장기자랑 내용을 심사하고, 학생들과 신조어 맞추기 대결을 펼쳤다. 이날 한 학생이 “1학년 고○○”이라고 자기소개하자 김 주무관은 “어디 고씨”냐고 물었다.  
 
[사진 충북 충주시 공식 유튜브 채널 '충TV' 캡처]

[사진 충북 충주시 공식 유튜브 채널 '충TV' 캡처]

학생이 “제주 고씨”라고 답하자 김 주무관은 “혹시 유정?”하고 되물었다. 영상은 “라떼 질문할게요”라고 곧장 넘어갔으나 네티즌들은 일반인을 상대로 범죄자 고유정을 언급한 것은 도가 지나친 농담이었다는 비판을 내놓았다. 고유정은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최근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해당 영상에는 "범죄자 이름을 애한테 왜 들먹이나요. 이게 지자체 대표 채널인가요?" "고유정 드립은 좀 아닌 듯. 조씨한테 조두순이라고 하는 것과 뭐가 다름" "하면 될 유머가 있고 안 될 유머가 있다. 이게 공식 채널에 올라올 만한 것인가?" 등 의견이 수십 개 게시됐다.  
 
이날 영상에서 논란이 된 발언은 이뿐 아니다. 김 주무관은 학생들이 ‘자만추’(자연스러운 만남 추구) 뜻을 묻자 “생각은 났는데 사실 이건 제 입에 담을 수 없다”며 웃었다. 이어 “설마 그건 아니겠죠?”라면서 “제가 봤을 때는 자기만족 같다. 자기만족 추하다”라고 했다.  
 
[사진 충북 충주시 공식 유튜브 채널 '충TV' 캡처]

[사진 충북 충주시 공식 유튜브 채널 '충TV' 캡처]

학생들이 “연애할 때 쓰는 말”이라고 힌트를 주자 김 주무관은 “자기만족 추미애”라고 답했다. 영상에는 ‘검찰청 쇠창살은’이라는 자막이 흘러나왔다.  
 
김 주무관은 또 “충주시장 이름 아느냐”는 물음에 학생이 “이병우?”라고 하자 “야, 정치적인 말 하지 마”라며 막았다.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묵인 혐의 등으로 최근 항소심에서 징역 13년을 구형받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연상케 하는 발언이었다.  
 
이날 김 주무관은 ‘반모’(반말 모드) 뜻에 “반기문 모친”이라고 답하거나 학생에게 “문 대통령에게 한마디 하라”고 하는 등 정치인을 수차례 언급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자유롭게 만들긴 한다지만 정부에 속한 기관 아닌가" "이제 보니 문제가 하나둘이 아니네" "정치 중립 의무가 있을 텐데 공식영상에서 별말을 다 하네" "어휘 선택 왜 저래" "아슬아슬하더니 결국 선 넘는구나" "제작하고 편집할 때 문제의식 못 느꼈나" 등 반응을 내놓았다.  
 
이같은 논란이 제기되자 충주시는 1일 해당 영상을 삭제했다. 김 주무관은 “불편하시다고 하는 분들 의견을 반영해 영상을 삭제 처리했다”며 “해당 영상이 문제가 될 것이라는 점을 미처 파악하지 못했고 이날 댓글 반응을 확인하고 바로 삭제했다”고 말했다.  
 
정치인을 수차례 언급한 것과 관련해서는 “정치적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학생들과 공감대를 형성하는 과정에서 요즘 뉴스에 등장하는 유명한 사람들을 언급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지난해 4월 개설한 충TV는 B급 감성을 활용한 콘텐트로 인기를 끌며 1년 반 만에 서울시를 제치고 기초자치단체 중 가장 많은 구독자(19만1000명)를 확보한 채널이 됐다. 해당 채널을 운영 중인 김 주무관 또한 tvN '유퀴즈 온더 블록'에 출연하는 등 인기를 얻고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