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秋·尹 동반사퇴론' 다음날, 정세균·추미애 단둘이 10분 만났다

정세균 국무총리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일 오전 국무회의를 앞두고 10여 분간 독대했다.  
 
추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동반 사퇴론이 부상한 만큼 따로 만난 자리에서 이와 관련한 논의가 오고 갔을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다.  
 
이날 국무회의는 청와대와 정부서울청사를 화상 연결하는 방식으로 오전 10시에 열렸다. 추 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 오전 9시 45분쯤 모습을 드러낸 뒤 정 총리의 집무실로 향했다. 두 사람은 10여 분간 대화를 나눈 뒤 함께 회의장으로 입장했다.
 
이 만남은 정 총리가 추 장관 측에 ‘국무회의 전 만나고 싶다’는 의견을 전달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함께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함께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정 총리는 주례회동을 갖고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 및 윤 총장의 징계 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여권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정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두 사람의 갈등으로 정국 운영에 큰 부담이 이어지고 있다. 윤 총장의 자진 사퇴가 바람직하지만, 물러나지 않는다면 추 장관과의 동반 사퇴 방안도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고 한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저도 고민이 많습니다”라고 답했다. 다만 총리실 일각에선 “정 총리가 얘기한 건 윤 총장이지, 절대 동반 사퇴가 아니었다”는 주장도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