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터뷰②] 백수민 "'경우의 수', 초심 되찾은 고마운 작품"

드라마 ‘경우의 수’의 배우 백수민이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일간스포츠와 인터뷰를 가졌다. 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20.11.23/

드라마 ‘경우의 수’의 배우 백수민이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일간스포츠와 인터뷰를 가졌다. 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20.11.23/

배우 백수민(27)이 JTBC 금토극 '경우의 수'를 통해 안방극장의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다. 대중에 강하게 각인이 될 만한 작품을 데뷔 4년 만에 만난 것.  

 
지난 11월 28일 종영된 '경우의 수'에서 백수민은 한진주 역을 소화했다.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학부 중 사시 패스를 한 수재 캐릭터였다. 똑 부러지는 성격의 소유자지만 연애에 있어서 만큼은 인생 최대 난제를 만난 모습이었다. 방송 말미엔 표지훈(진상혁)과 러브라인을 형성해 흐뭇한 미소를 불러왔다.  
 
백수민은 한진주 캐릭터를 싱크로율 높게 담아냈다. 백수민이 한진주였고, 한진주가 백수민이었다. 이질감이 전혀 느껴지지 않았다. 실제로 백수민은 민족사관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성균관대 경영학과에 입학한 재원이다. 대학교 2학년까지 다니고 중퇴를 택했지만 실제로도 한진주만큼이나 똑소리 나는 학창 시절을 보냈을 것 같은 '엄친딸' 느낌이 스멀스멀 풍겨왔다. 소신도 뚜렷하고 앞으로의 목표도 확실한 매력적인 배우였다.  
 
※인터뷰①에서 이어집니다. 
 
-극 중 술에 취한 연기가 많았다.  
 
"'나는 술에 취해 있다' '아무 생각이 없다'라고 생각하면서 스스로를 많이 내려놨다. 내려놓는 법 역시 '경우의 수'를 하면서 배웠다. 실제로는 술에 취하면 집에 간다.(웃음)"
 
-촬영하며 기억에 남는 순간은.  
 
"주점 '오늘밤'에 모여 있는 떼신이 많았다. 너무 웃어서 난감했던 순간들이 많았다. 한 명이 웃음 터지면 다른 사람이 웃음이 터지고 그랬다. 어느 순간 웃음을 못 참아서 다들 정신 차리자고 했었다."  
 
-현장 분위기 메이커는 누구였나.  
 
"당연히 지훈이다. 지훈이 있는 현장과 없는 현장으로 나뉠 정도였다. 앞에서 티는 안 냈지만 정말 많이 의지했다. 고마웠다."  
 
드라마 ‘경우의 수’의 배우 백수민이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일간스포츠와 인터뷰를 가졌다. 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20.11.23/

드라마 ‘경우의 수’의 배우 백수민이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일간스포츠와 인터뷰를 가졌다. 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20.11.23/

 
-영화 '두 남자'(2016)로 데뷔했다. 올해로 데뷔 5년 차인데 지난 시간을 되돌아본다면.  
 
"5년 차이긴 하지만 필모그래피가 그렇게 많지는 않다. 연극 1개, 영화 1개, 드라마 1개였다. 너무나 다른 장르라 그때마다 적응하고 배우는 게 우선이었다. 그래서 '경우의 수' 초·중반까지만 해도 '내가 연기를 직업적으로 해도 되는 건가' 하는 고민을 정말 많이 했다. 근데 하면 할수록 더 잘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경우의 수'는 초심으로 돌아갈 수 있게 해 준 고마운 작품이다. 지난 시간을 되돌아보면 작품 할 때보다 안 할 때가 훨씬 길었다. 기다림이 제일 힘들었던 것 같다."
 
-작품을 하지 않을 때는 어떻게 시간을 보내나.  
 
"'프로 집중러'다. 규칙적으로 오전 10시 전에 일어나서 운동한다. 집에서 할 수 있는 게 많다. 요리하고 설거지하면 오전이 다 지나간다. 운동하고 밥 해 먹으면 오후가 다 가고, 저녁엔 나만의 시간을 보낸다. 보고 싶었던 영화나 드라마를 보고 내 취미인 그림을 그리거나 산책을 가고, 아니면 친구를 만난다. 굉장히 건강하게 보내는 것 같다."  
 
>>인터뷰③에 이어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사진=박세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