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제유가, 감산연장 불투명 속 하락…금도 0.4% 하락

미국 텍사스주의 원유 펌프.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텍사스주의 원유 펌프. 로이터=연합뉴스

 
주요 산유국들의 원유 감산 연장 합의를 둘러싼 불투명성 속에 국제유가가 하락했다.
 
30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내년 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0.4%(0.19달러) 떨어진 45.3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내년 1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2시 45분 현재 배럴당 1.2%(0.59달러) 하락한 47.59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OPEC+(석유수출국기구와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는 이날부터 내년 1월로 예정된 증산 시점의 연기 여부 등을 결정하기 위한 회의를 이틀 일정으로 시작했으나, 아직 합의를 도출하지 못하고 있다.
 
다수의 OPEC 회원국들이 증산 일정을 3개월 연기할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으나 러시아와 카자흐스탄이 연기에 반대하면서 1월부터 증산을 요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진전 소식들이 잇따르면서 11월 월간 WTI 가격은 27% 급등한 것으로 집계됐다.
 
아울러 국제 금값은 하락세를 이어가면서 최근 5개월 사이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내년 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4%(7.20달러) 하락한 1780.9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따른 경제활동 정상화 기대감으로 투자자들이 위험 자산으로 갈아타면서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금 수요가 줄어드는 분위기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