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반인과 결혼하는 日공주..."억대 지참금, 왜 세금으로?"

아키히토(明仁) 일왕의 큰손녀 마코(사진 오른쪽) 공주가 대학 동기 회사원과 약혼했다. AP=연합뉴스

아키히토(明仁) 일왕의 큰손녀 마코(사진 오른쪽) 공주가 대학 동기 회사원과 약혼했다. AP=연합뉴스

일본 마코(眞子·29) 공주의 결혼 소식이 전해진 30일 온라인상에선 마코 공주가 받게 될 지참금 성격의 ‘일시금’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일본 왕실 규정에 따르면 왕실 여성은 일반인 남성과 결혼 뒤 왕족의 지위를 잃게 되면서 ‘품위 유지’ 명목으로 받게 되는 돈이 있다.
 
일시금은 왕족으로 생활할 때 국가에서 받던 연간 예산의 10배를 넘지 않는 선에서 책정되는데, 마코 공주의 경우 올해 배정된 예산이 1525만엔(약 1억6200만원)이라 이를 고려하면 일시금은 최대 1억5250만엔(약16억2000만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아사히신문은 “여성 왕족에게는 상한액이 지급돼 왔기 때문에 이번에도 전례대로 전액(1억5250만엔)이 지급될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
 
다만 이런 고액의 일시금이 전부 세금으로 지급되기 때문에 일각에선 곱지 않은 시선도 있다. 이날 야후재팬 관련 뉴스에는 “코로나 시국으로 어려운 상황을 고려해달라”며 일시금 지급에 부정적인 댓글이 이어졌다. 특히 마코 공주 약혼자의 금전 문제가 제기된 상황이라 “결국 세금으로 약혼자의 빚을 갚아주는 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일본 왕실 담당 기관인 궁내청 관계자는 “왕실의 사람들은 공적인 활동에 전념하는 입장에서 민간에서 일하기 위한 직업적 기능을 연마하는 것이 어렵다”며 “부동산 등 재산도 가지고 있지 않고 사회에 나가는 몸으로서 결코 비싼 액수는 아닐 것”이라고 아사히신문에 말했다.

 

관련기사

한편 마코 공주의 아버지이자 일왕 계승 1순위인 후미히토(文仁·54) 왕세제는 이날 열린 55세 생일 기자회견에서 마코 공주와 그의 약혼자 고무로 케이(小室圭·29)의 결혼을 인정한다고 밝혔다. 대학 동창 사이인 마코 공주와 고무로는 당초 지난 2018년 11월 결혼할 예정이었으나 “충분히 준비할 시간적 여유가 없다”는 이유로 결혼을 2년 연기한 바 있다. 두 사람은 코로나19 재확산세가 가라앉는 대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