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알림] ‘바이든 시대 한·미 동맹’ 대토론

윤영관, 캐럴라인 케네디, 그레이엄 앨리슨, 유명환, 윤병세(왼쪽부터)

윤영관, 캐럴라인 케네디, 그레이엄 앨리슨, 유명환, 윤병세(왼쪽부터)

중앙일보-CSIS 포럼

중앙일보-CSIS 포럼

중앙일보를 대표하는 국제 심포지엄인 ‘중앙일보-CSIS 포럼’이 올해 10주년을 맞았습니다. 오는 15일 미국의 저명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재단법인 한반도평화만들기와 함께 여는 이번 포럼은 코로나19로 인한 뉴노멀 시대의 도래에 따라 출범 후 처음으로 온라인에서 개최합니다.
 

중앙일보·CSIS·한반도평화만들기 15일 온라인 포럼

지난달 치러진 미국 대통령선거는 역사적 투표율을 기록하며 팬데믹과 정치적 분열의 방해를 이겨냈습니다. 조 바이든 당선인은 문재인 대통령과의 첫 전화 통화에서 한·미 동맹 강화 의지를 표명하며 양국 관계에 새로운 희망을 예고했습니다.
 
이번 포럼은 ‘미국에 동이 트다: 미 대선 후 한·미 동맹’을 주제로 정했습니다. 세계적인 외교·안보 석학 그레이엄 앨리슨 하버드대 석좌교수를 비롯해 캐럴라인 케네디 전 주일 미국대사 등 전·현직 정책 관계자와 학자들이 한·미 동맹과 미·중 패권 경쟁, 한·미·일 공조 회복의 미래를 놓고 토론합니다.
 
논의 내용은 행사 당일 오전 9시부터 중앙일보와 CSIS·JTBC 유튜브 채널 및 중앙일보 페이스북에서 동시 생중계합니다.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성원 바랍니다.
 
◆ 일시: 12월 15일(화) 오전 9시~낮 12시15분
◆ 참가자 명단(알파벳·가나다순)
미국: 그레이엄 앨리슨(하버드대 석좌교수), 빅터 차(CSIS 선임고문 겸 한국 석좌), 보니 글레이저(CSIS 선임고문), 마이클 그린(CSIS 선임부소장 겸 아시아·일본 석좌), 존 햄리(CSIS 소장), 캐럴라인 케네디(전 주일 미대사), 수미 테리(CSIS 선임연구원)
한국: 김성한(전 외교통상부 차관), 신각수(전 주일 대사), 신정승(전 주중 대사), 안호영(전 주미 대사), 유명환(전 외교통상부 장관), 윤병세(전 외교부 장관), 윤영관(전 외교통상부 장관), 위성락(전 주러시아 대사), 정재호(서울대 교수), 홍석현(중앙홀딩스 회장, 한반도평화만들기 이사장)
질문 참여 QR코드

질문 참여 QR코드

◆ 질문 참여: 오른쪽 QR코드를 스캔하면 연사들에게 미리 질문을 남길 수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