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로이터 ”트럼프, 중국 최대 반도체 기업 블랙리스트 지정”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중국의 최대 반도체 파운드리(위탁생산) 업체인 SMIC(중신궈지·中芯國際)와 중국해양석유(CNOOC)를 규제 대상으로 지정할 예정이라고 로이터통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국방부, SMIC 등 4곳 블랙리스트 지정"

 
로이터 통신은 29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중국의 최대 반도체 파운드리 업체인 SMIC 등 4곳을 블랙리스트에 올릴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EPA=연합뉴스]

로이터 통신은 29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중국의 최대 반도체 파운드리 업체인 SMIC 등 4곳을 블랙리스트에 올릴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EPA=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미 국방부는 SMIC와 CNOOC 외에도 중국국제전자상무중심그룹(CIECC) 등 중국군이 소유하거나 혹은 통제하고 있는 기업을 제재 대상에 올릴 예정이다. 이번 블랙리스트 지정으로 미국의 제재를 받는 중국 기업은 35개로 늘어날 전망이다. 블랙리스트에 오르면 미국 기업들은 해당 업체와 거래할 때 미 행정부의 특별 허가를 받아야 한다.
 
로이터통신은 이번 제재가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중 강경책을 확실히 하면서 조 바이든 당선인 행정부에도 영향을 주기 위한 목적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또 이와 함께 중국 정부가 군사적 목적으로 민간 기업 기술을 이용하는 것을 막기 위한 미국 정부의 의도도 포함돼있다고 보도했다.
 
다만 로이터통신은 전문가들을 인용해 이번 조치가 바이든 행정부가 들어서며 철회될 수 있으며 제재 범위가 한정적이고, 이미 해당 기업들이 미국 자본에 큰 영향을 받지 않고 있어 실효성이 크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국방부가 이번에 블랙리스트로 올릴 예정인 SMIC의 경우 미 상무부가 이미 지난 9월 금수 조치를 내린 상태다. SMIC에 공급되는 장비가 군사적 목적으로 사용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로이터통신과 블룸버그통신 등은 미 국방부가 이와 관련한 확인 요청에 응답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30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은 국가 안보를 내세워 중국 기업을 제재하고 차별하는 조치를 해서는 안 된다"면서 “미국이 (중국과 미국의) 협력을 위해 장벽과 장애물을 세우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석경민 기자 suk.gyeo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